경북 구미형 일자리 창출 ‘방위산업’ 급부상
경북 구미형 일자리 창출 ‘방위산업’ 급부상
  • 이승호 기자
  • 승인 2019.05.29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오른쪽)이 지난 24일 방위산업청을 찾아 왕정홍 청장과 면담하고 있다. (사진=김현권 의원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오른쪽)이 지난 24일 방위산업청을 찾아 왕정홍 청장과 면담하고 있다. (사진=김현권 의원실)

경북 구미형 일자리를 창출하는 지역 맞춤산업의 한 축으로 전기차배터리산업과 함께 ‘방위산업’이 급부상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경북 구미을)은 지난 24일 방위사업청을 찾아 왕정홍 청장을 만나서 구미경제의 새로운 활력산업으로 부상하고 있는 ‘방위산업’에 대한 협력을 긴밀히 협의했다.

이와 관련, 29일 김현권 의원은 전화 인터뷰에서 “구미 산업구조를 따져보면 어느 업종보다 방위산업 기반이 탄탄하게 잘 갖춰져 있음을 알 수 있다”며 “구미형 일자리 창출차원에서 전기차배터리 공장이 유치되는데 있어서 여러 무기에 들어가는 배터리를 국산으로 대체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금오공대와 구미시, 그리고 경북도가 구미방위산업 진흥의 콘트롤타워 역할을 맡게 될 민군ICT융합기술원 설립을 적극 추진 중에 있다”면서 “경북도가 5가지 2030년 신경북형 미래전략 산업 중에 방위·군수산업을 포함시키면서 민군ICT융합기술원 설립과 운영 예산지원에도 긍정정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구미지역에서 방위산업 부품·장비 등을 생산하는 중소기업 수가 날로 늘고 있다”며 “방위사업청의 정책방향에 부응하는 방위산업 부품국산화 전진기지, 그리고 해외투자 기업 부품조달 집적지로서 역할을 수행하는 방위산업 IT전자부품산업단지를 조성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함께 일원화한 방위산업체계를 새롭게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방위사업청 내에 국내 방위산업 육성과 지도를 위한 국'이 설치돼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김 의원과의 면담에서 왕 청장은 "구미에는 국방벤처센터가 자리를 잡고서 지역 방위산업 기업지원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지역 대학, 기업들과 협력해 나갈 수 있는 분야를 찾아서 지원해 나가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구미지역에 LIG넥스원, 한화, 한화시스템 등 국내 방위산업을 이끌고 있는 대기업 3곳을 비롯 방위산업과 관련한 중소기업들이 100여 곳에 달한다”며 “금오공대 ICT융합기술원은 교육부와 과기정통부의 지원을 받고 있는 국내 대표적인 ICT방위산업 연구개발센터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구미시는 지난 24일 구미시종합비즈니스지원센터 3층 중회의실에서 지역 산·학·연·관 대표 및 전문가 등 4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구미시 방위산업발전협의회 발족식’을 갖고 회장과 부회장으로 장세용 구미시장과 조정문 구미상의 회장을 각각 추대했다.

[신아일보] 구미/이승호 기자

lsh6036@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