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차 먼저"…29일 전국서 '소방차 길 터주기' 훈련
"소방차 먼저"…29일 전국서 '소방차 길 터주기' 훈련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5.28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오는 29일 전국에서 '소방차 길 터주기' 국민 참여훈련이 실시된다.

소방청은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전국 단위 '소방차 길 터주기' 훈련을 오는 29일 오후 2시부터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훈련은 전국 219개 소방서에서 선정한 진입 장애 지역과 정체 도로 등 소방 출동로 확보가 필요한 지역 등 모두 479곳에서 실시된다.

소방차량이 실제 사이렌을 켜고 출동하면 일반 차량은 도로 양옆으로 이동해 길을 양보하는 방식이다.

소방차에 국민이 직접 탑승해 소방관과 함께 출동훈련을 하는 체험 행사도 진행된다. 동승 훈련에 참여하려면 관할 소방서에 신청하면 된다.

소방청은 수년간 소방차 길 터주기 훈련과 캠페인을 전국적으로 진행한 결과, 화재현장에 7분 이내로 도착하는 비율이 2016년 63.1%에서 지난해 64.4%로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지난 2월 설 연휴 기간에는 충북 진천의 한 도로에서 만삭 임신부를 이송 중이던 구급차를 위해 차들이 일제히 비상등을 켜고 옆으로 비켜나 길을 양보했다.

또 지난해 11월에는 제주시에서 뇌졸중 의심 환자를 태운 구급차가 지나가자 2개 차로를 달리던 차들이 일사불란하게 길을 터주는 일도 있었다.

최병일 소방청 소방정책국장은 "출동 소방차에 길을 터주는 문화가 상당 부분 자리를 잡았지만 아직 구체적인 방법을 모르거나 무관심한 경우도 적지 않다"며 "차에 타면 안전벨트를 매는 것처럼 소방차 길 터주기도 또 다른 안전문화로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