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만호 강원도 경제부지사 "홍천철도·양수발전소 도·군 공조로 반드시 유치"
정만호 강원도 경제부지사 "홍천철도·양수발전소 도·군 공조로 반드시 유치"
  • 조덕경 기자
  • 승인 2019.05.24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천군에 철도망이 없다는것 자체가 있을수 없은 일"
양수발전소, 강원도 관광계획 접목해 소득형 관광명소로 개발할 것
강원도 정만호 경제부지사가 지난 23일 홍천군 기자실에서 홍천철도와 양수댐 유치를 위한 강원도의 공조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조덕경 기자)
강원도 정만호 경제부지사가 지난 23일 홍천군 기자실에서 홍천철도와 양수댐 유치를 위한 강원도의 공조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조덕경 기자)

강원도 정만호 경제부지사는 지난 23일 홍천군청 기자실을 찾아 주민 우선수요 건으로 군과 군민의 숙원사업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과 홍천양수발전소 유치에 대해 강원도 계획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정만호 부지사는 "대한민국 최대 면적과 산림을 보유한 군 중 한 곳인 홍천지역에 철도망이 없다는것 자체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용문~홍천 구간이 반영 될 수 있도록 강원도는 홍천군가 면밀한 공조체제를 구축해 반드시 유치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 부지사는 강원도는 허필홍 홍천군수와의 면밀한 공조체계로 홍천철도의 제4차 국가철도망 반영시기와 관련해 올해 말부터 2020년 까지가 가장 중요한 시점이므로 용문~홍천 철도망을 우선순위로 삼고 총력을 다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홍천양수발전소에 대해서 정 부지사는 예전 방식이 아닌, 관광과 지역경제가 어우러지는 관광명소로 개발 하게 될 것과 더 나아가 도차원에서 잣나무숲단지와 가리산 휴양림을 연계한 사계절 명소로서 소득형 관광명소로 개발할 계획임을 밝혔다. 

이어 양수발전소는 국책사업으로 군발전과 지역경제에 이바지 하는 사업인 만큼 홍천군 사업에 있어 강원도와 함께 국가균형발전을 체계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사업임을 강조했다.

정 부지사는 "철도망 구축 사업과 양수발전소 유치는 군 발전의 획기적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홍천/조덕경 기자

jogi444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