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국 의료의 새로운 지평을 열다"…이대서울병원 정식 개원
"한국 의료의 새로운 지평을 열다"…이대서울병원 정식 개원
  • 김용만 기자
  • 승인 2019.05.24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준 병실 3인실·전 중환자실 1인실…환자중심 스마트 병원으로 본격 가동
지난 23일 개최된 이대서울병원 개원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 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왼쪽에서 3번째가 김혜숙 이화여자대학교 총장, 4번째가 장명수 이화학당 이사장, 5번째가 문병인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 의료원장, 오른쪽에서 2번째가 편욱범 이대서울병원장).(사진=서울이대병원)
지난 23일 개최된 이대서울병원 개원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 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왼쪽에서 3번째가 김혜숙 이화여자대학교 총장, 4번째가 장명수 이화학당 이사장, 5번째가 문병인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 의료원장, 오른쪽에서 2번째가 편욱범 이대서울병원장).(사진=서울이대병원)

서울 이대서울병원이 지난 23일 병원 북문 광장에서 정식 개원식을 갖고 새로운 개념의 환자 중심 스마트 병원으로서 한국 의료의 새로운 지평을 열 것을 다짐했다.

윤태정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개원 행사에는 장명수 이화학당 이사장, 정의숙 이화학당 전 이사장, 김혜숙 이화여자대학교 총장, 문병인 이화여자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한종인 이대목동병원장, 편욱범 이대서울병원장 등 이화여자대학교 관계자들과 지역 국회의원, 그리고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의 전신인 우리나라 최초의 여의사 박에스더 선생의 조카인 박문희 전 걸스카웃연맹 총재를 비롯한 외부 인사, 지역 기관 및 기업체 대표, 의료계 대표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이화그레이스 연합 합창단의 축가로 시작된 이날 행사는 장윤재 이화여자대학교 교목실장의 성경 봉독 및 기도, 테이프 커팅, 문병인 이화여자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의 환영사, 김혜숙 이화여자대학교 총장의 기념사, 박미혜 이대서울병원 진료부원장의 이대서울병원 소개, 축하 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문병인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장은 환영사를 통해 “진정한 환자중심 병원이 되기 위해 중단 없는 혁신 활동을 전개하고, 차별화된 강점과 역량은 더욱 강화하며 부족한 점은 적극 보완해 환자에게 새로운 만족과 가치를 제공함으로써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 재도약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숙 이화여자대학교 총장은 기념사에서 “이대서울병원은 높아진 의료 수준과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새로운 진료 시스템과 수준 높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132년 전 보구녀관의 첫 소명을 기억하며 21세기 여성 의료 인재 양성을 위한 최고의 의료기관으로 성장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개원식 후 병원 안으로 이동해 기부자 명예의 전당 제막식도 가졌다.

한편, 서울시 강서구 마곡지구에 위치한 이대서울병원은 지하 6층, 지상 10층의 1,014병상 규모로 국내 대학병원 최초 기준 병실 3인실, 전체 중환자실 1인실의 병실 구조를 갖추고 지난 2월 7일 진료를 시작했다.

첨단 의료기기와 정보통신 기술이 접목된 스마트 병원을 표방하며 이대서울병원은 국내 최초로 올림푸스 ‘엔도알파’ 수술실 시스템, 환자의 생체 정보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임상통합상황실을 도입했다.

편리한 접근성과 편의성도 이대서울병원의 장점으로 꼽힌다. 서울 지하철 5호선 발산역과 전용 출구로 연결되어 있고, 김포공항과 서울 시내를 연결하는 공항대로를 따라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으며, 병원의 중심인 호스피탈 스트리트를 축으로 직선형 통로를 따라 진료과, 센터를 배치해 환자 이동의 편의성을 더했다.

[신아일보] 서울/김용만 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