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선플재단, 인터넷 윤리 문화 선진화에 맞손
KT-선플재단, 인터넷 윤리 문화 선진화에 맞손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9.05.24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KT)
(이미지=KT)

KT(회장 황창규)가 선플재단(이사장 민병철)과 대한민국 인터넷 윤리∙문화 선진화를 위한 협력에 나선다.

KT는 24일 KT 광화문빌딩 East에서 선플재단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으로 선플운동 참여 등의 분야에서 상호 적극 협력 할 것을 약속했다. 이를 통해 대한민국 인터넷 윤리와 문화의 건전한 발전에 기여할 방침이다.

KT는 정보문화의 달인 6월을 맞아 청소년 대상 인터넷 윤리의식 개선 사회공헌캠페인을 추진하고, 여름∙겨울방학 시즌에 KT그룹 임직원과 자녀들이 ‘KT그룹 임직원 패밀리 봉사활동’을 통해 선플운동에 적극으로 참여할 계획이다.

윤종진 KT 홍보실 부사장은 “KT는 국민기업으로 온라인 환경 조성에 기본적인 통신 인프라를 제공하기에 건전하고 선진적인 인터넷 문화 조성에 대해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다”며, “특히 가치관이 성립되는 시기인 청소년기에 올바른 인터넷 윤리 의식을 갖는 것이 중요하기에, 선플재단과 협업해 청소년 인터넷 문화 개선 캠페인을 활발히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선플재단은 2007년부터 악플과 혐오표현 추방을 위해 인터넷 평화운동인 ‘선플 운동’을 진행해온 비영리 단체다. 선플운동은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인터넷에서 근거 없는 비방과 허위사실 유포를 지양하고, 악플로 인해 상처받는 사람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는 선플을 작성하는 것이다. 이달 현재 국내외 학교, 단체, 기업 7000곳의 임직원 70만명이 760만개의 선플로 운동에 동참 중이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