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북·서남권 '오존주의보' 발령…"실외활동 자제"
서울 동북·서남권 '오존주의보' 발령…"실외활동 자제"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5.24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 일부 지역에 올해 들어 첫 폭염특보가 발령됐다.

해당 자치구는 총 15개다. 동북권은 △성동 △광진 △동대문 △중랑 △성북 △강북 △도봉 △노원구이며, 서남권은 △양천 △강서 △구로 △금천 △영등포 △동작 △관악구이다.

이들 지역 일부 측정소의 오존 농도는 동북권 시간당 0.130ppm/h, 서남권 0.122ppm/h를 각각 기록했다.

오존주의보는 1시간 평균 농도가 0.120ppm 이상, 경보는 0.3ppm 이상, 중대경보는 0.5ppm 이상일 때 내려진다. 이 기준치 이하로 떨어지면 해제된다.

시는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지역에서 실외활동과 차량 운행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한편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대기환경정보시스템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