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추적식 영농형 태양광' 기술 실증 추진
서부발전 '추적식 영농형 태양광' 기술 실증 추진
  • 이영채 기자
  • 승인 2019.05.23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농형 태양광 발전효율 약 28% 개선, 농가 수확량 5% 증대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 이하 서부발전)은 정부 ‘재생에너지 3020’ 목표 달성에 기여하기 위해 2030년까지 자체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5%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23일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은 농업분야의 신재생에너지 확대와 농가소득 증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농가-기업 상생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적식 영농형태양광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현재 농촌에서 추진되고 있는 농가소득 증대의 방법은 대부분 염해농지나 폐초지 등에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추진하는 정도의 초기단계에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고자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은 기존의 농지를 활용, 수확량 감소는 최대한 줄이면서도 발전효율은 더욱 높은 추적식 영농형 태양광발전기술을 개발하고 실증하는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서부발전이 개발 중인 추적식 영농형 태양광 발전기술은 기존의 단점을 개선, 1일 평균 발전시간을 4.5시간으로 1시간 이상 향상시키는 것은 물론, 농가 수확량을 90% 이상으로 증대시킬 수 있는 기술이다.

농업생산성은 유지하면서도 고효율 태양광발전이 가능토록 태양의 방향을 추적하여 발전하는 기술을 접목하는 한편, 태양광 장치를 지지하는 기둥의 수량을 기존 대비 10분의 1로 대폭 축소하여 농기계의 접근성을 대폭 개선시키는 것이 이 기술의 핵심이다.

실증방식은 서부발전이 태양광 설비 일부를 기증하고, 농민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방식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현재 전남 순천시, 충청남도, 충청북도 등에서 실증사업 공모를 추진 중이다.

실증사업은 대규모와 소규모로 나누어 시행할 계획이며, 소규모 사업은 조합원이 소속된 영농조합 부지에 농어촌 상생기금을 활용하여 100㎾ 태양광을 설치하고, 수익 중 10%를 사회에 환원하는 조건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대규모 사업은 3년 이상 발전사업 및 벼농사를 병행하는 조건으로 공모하여 진행 할 예정이다.

서부발전은 "앞으로도 민관공과의 협업을 통해 농업분야 재생에너지 확대 기술 개발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농가소득 향상과 국가 재생에너지 산업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하는 것은 물론, 사회적 가치 창출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태안/이영채 기자

esc1330@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