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롯데주류, ‘피츠x라미고 패키지’ 출시
롯데주류, ‘피츠x라미고 패키지’ 출시
  • 동지훈 기자
  • 승인 2019.05.23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만 프로야구팀 ‘라미고 몽키즈’와 협업
(사진=롯데주류)
(사진=롯데주류)

롯데주류가 23일부터 대만 프로야구 구단 ‘라미고 몽키즈(Lamigo Monkeys)’와 손잡고 ‘피츠x라미고 패키지’를 출시한다.

‘피츠x라미고 패키지’는 대만에서만 판매되는 수출 전용 제품으로 초도 물량은 약 30만캔이다.

‘피츠’ 355ml 캔 제품에는 라미고 구단의 유니폼 디자인을 그대로 적용해 마치 피츠 맥주가 라미고의 유니폼을 입은 듯한 모습이 특징이다.

앞면에는 짙은 청색의 홈 유니폼 디자인이, 뒷면에는 희색의 원정 유니폼 디자인이 적용돼 있다.

롯데주류는 지난해 3월부터 대만에 피츠를 수출하기 시작했다. 현재 현지 대형마트, 할인점, 편의점 등 전국 약 6000여개 점포에서 피츠를 판매하고 있다. 다음달부터는 대만 편의점 업계 1위 브랜드인 세븐일레븐의 5000여개 점포에도 피츠를 입점할 계획이다.

영어 제품명에 익숙하지 않은 현지 소비자들을 위해 피츠와 발음이 유사한 중문 제품명 ‘비자(费玆)’를 별도로 표기하고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한류 스타 육성재의 사진을 디자인에 적용한 한정판 ‘육성재 패키지’를 출시하는 등 현지 시장 특성을 고려한 수출 전략을 통해 현지 소비자들의 좋은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롯데주류는 대만에서 야구가 국가대표 스포츠로 불릴 만큼 인기 있다는 점을 고려해 현지 시장을 보다 적극적으로 공략하고자 지난해 우승팀인 라미고 몽키즈와 공식 스폰서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제품 출시 외에도 롯데주류는 홈 구장 내 피츠 전용 펍 운영, 전광판 및 배너 광고, 관중 대상 소비자 이벤트, 별도 SNS 채널 운영 등 대만 현지 야구팬들과 소비자들을 위한 다양한 마케팅, 판촉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지난해 피츠 첫 수출 이후 현지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며 “대만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 중 하나인 야구를 매개체로 피츠의 인지도를 한층 더 끌어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jeeh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