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신제품 ‘디오스 얼음정수기냉장고’ 선보여
LG전자, 신제품 ‘디오스 얼음정수기냉장고’ 선보여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9.05.22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시간마다 자외선(UV) LED로 출수구를 자동살균하는 ‘셀프케어’ 기능 탑재
(이미지=LG전자)
(이미지=LG전자)

LG전자가 22일 물과 얼음을 더욱 깨끗하게 즐길 수 있는 824리터(L) ‘디오스 얼음정수기냉장고’ 신제품(모델명: J822MT75)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신제품에 대해 물과 얼음이 보다 깨끗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 제품은 상온에서 얼음을 만들고 보관하는 일반 얼음정수기와는 달리 냉동실과 동일한 온도에서 얼음을 제작한다. 이에 얼음이 깨끗하면서 오랫동안 단단하게 유지된다는 뜻이다. 물과 에너지를 덜 소모하는 것도 장점이다.

또 신제품에는 정수된 물이 나오는 출수구를 1시간에 한 번씩 자외선(UV) LED로 자동으로 살균하는 ‘셀프케어’ 기능이 탑재됐다. 고객은 언제든지 직접 셀프케어 버튼을 눌러서 살균할 수도 있다. 별도 비용을 지불해야 되지만, ‘케어솔루션 매니저’가 3개월마다 방문해 고객이 혼자 점검하기 힘든 부분까지 위생적으로 관리해주는 것도 차별화된 장점이다.

신제품은 24시간 내내 0.5도(℃) 이내의 온도편차로 완벽에 가까운 정온을 유지하는 ‘24시간 자동정온’ 기능도 탑재했다. LG 냉장고의 핵심부품인 ‘인버터 리니어(Inverter Linear) 컴프레서’가 냉기 공급량을 한층 세밀하게 조절해 과일, 야채 등을 더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다.

신제품에는 LG전자 프리미엄 냉장고의 장점인 ‘노크온 매직스페이스’도 적용됐다. 노크온 매직스페이스는 신개념 수납공간인 ‘매직스페이스’에 노크해서 화면을 켜는 ‘노크온’을 적용한 기능이다. 고객이 매직스페이스 전면 도어를 노크하면 안쪽 조명이 켜져 보관중인 음식물의 종류와 양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문을 여닫는 횟수를 줄일 수 있어 문 전체를 여닫을 때에 비해 냉장고의 냉기 유출도 최대 47%까지 줄어든다.

아울러 LG 디오스 얼음정수기냉장고는 얼음정수기와 냉장고가 각각 차지하던 공간을 줄여준다. 각각 사용할 때보다 에너지 사용량도 27%까지 아껴준다. 출하가는 510만원이다.

윤경석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전무)은 “디오스 얼음정수기냉장고의 차원이 다른 깨끗함과 편리함을 더 많은 고객들이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24시간 자동정온 기능을 탑재한 870리터 노크온 더블매직스페이스 냉장고 신제품(모델명: F872MT95T)도 함께 출시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