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LG, '토론토 대학'과 기업용 인공지능 연구
LG, '토론토 대학'과 기업용 인공지능 연구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9.05.22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LG전자)
(이미지=LG전자)

LG사이언스파크는 22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콜리전 컨퍼런스 2019’에서 토론토 대학교와 기업용 인공지능 공동 연구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토론토 대학교는 인공지능의 대부로 불리는 제프리 힌톤(Geoffrey Hinton) 교수를 배출하는 등 인공지능 분야에서 성과를 보이는 대학이다. 현재 글로벌 기업들과 인공지능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협업 중이다.

LG는 토론토 대학의 우수한 연구 성과와 캐나다의 인공지능 관련 인프라를 활용해 제품과 기업 대상의 핵심 원천 기술을 확보하는 등 인공지능 분야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이번 협약으로 지난 해 8월 문을 연 LG전자의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Toronto AI Research Lab)’는 제품에 적용되는 인공지능 연구를 진행한다.

또 LG사이언스파크가 신설하는 ‘토론토 기업용 인공지능연구소(Toronto Enterprise AI Lab)’에선 산업과 물류, 제조 현장에 적용되는 기업용 인공지능 연구를 담당하게 된다. ‘토론토 기업용 인공지능연구소’는 오는 7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LG의 이번 MOU는 미래 먹거리로 떠오른 'AI 시장'을 겨냥한 전략의 일환이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에 따르면 글로벌 AI 시장규모는 올해 1조9010억 달러에서 매년 두 자릿수 성장율을 기록, 오는 2022년 3조9230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이에 LG는 지난 4월 LG사이언스파크 산하에 인공지능 조직인 ‘AI담당’을 신설하고, AI 인력을 채용하는 등 전사적 차원에서 인공지능 분야에 대한 투자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 ‘AI담당’은 그룹의 중장기 인공지능 전략 수립과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해 나가며, 계열사 간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도록 조율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크리스토퍼 입(Christopher Yip) 토론토 대학교 부총장은 “LG와 미래 원천 기술을 빠르게 확보하고, 함께 인재를 육성해 나가면서 고객과 기업 등 최종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연구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사장은 “인공지능 분야에서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을 통한 혁신과 미래 준비를 위한 원동력을 빠르게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인공지능 관련 미래 기술 선점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속도감 있게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콜리전 컨퍼런스’는 인공지능 분야의 CES로 불리는 행사다.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되며, 전세계 120개국에서 2만5천여명이 모여 최첨단 인공지능기술과 빅데이터 관련 기술을 선보인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