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검찰총장 맞대응 제안 당이 제동' 보도에 靑-與 공동 반박
'조국 검찰총장 맞대응 제안 당이 제동' 보도에 靑-與 공동 반박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5.22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민정-이재정 대변인 이례적인 공동 입장문
"명백히 사실과 달라… 왜곡 보도 자제해달라"
20일 오전 국회에서 '경찰개혁의 성과와 과제'를 주제로 당정청 협의회가 열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강훈식 전략기획위원장, 강기정 정무수석, 조 수석, 민갑룡 경찰청장, 김순은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주민 최고위원 및 사법제도개혁특별위원회 위원, 이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인재근 행정안전위원장. (사진=연합뉴스)
20일 오전 국회에서 '경찰개혁의 성과와 과제'를 주제로 당정청 협의회가 열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강훈식 전략기획위원장, 강기정 정무수석, 조 수석, 민갑룡 경찰청장, 김순은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주민 최고위원 및 사법제도개혁특별위원회 위원, 이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인재근 행정안전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22일 '경찰개혁 당정청 협의회'에서 조국 민정수석과 민주당 간 이견이 있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과 공동 입장문을 내고 "민정수석이 검찰총장안 맞대응 제안에 당이 제동을 걸었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앞서 조선일보는 지난 20일 '경찰개혁의 성과와 과제 당정청협의' 자리에서 조 수석이 "검찰의 요구 사항에 문제가 있으니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등은 "오늘은 경찰 개혁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이지, 검찰에 대응하는 방향으로 가서는 안 된다"고 제동을 걸었다고 보도했다. 

언론 보도에 대해 민주당 대변인과 청와대 대변인이 공동 입장문을 내고 반박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이는 당청 엇박자 논란이 불거질 경우 권력기관 개혁 동력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당청 대변인은 입장문에서 "민정수석은 검찰총장안 맞대응 제안을 한 바 없다"며 "무엇보다 권력기관 개혁은 당과 청이 그간 꾸준히 함께 논의해온 주요정책과제로, 특정 이슈에 즈음해 새삼 부각된 문제가 아니므로, 그와 같은 방식의 논의를 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또 "보도에 인용된 이 원내대표의 '검찰에 대응하는 방향으로 가서는 안된다'는 내용의 발언은, 민정수석의 발언이 아닌 다른 의원의 견해를 경청하는 과정에서 연이은 것"이라며 "경찰개혁논의가 특정인의 발언이나 이슈에 천착해 흐르는 것을 경계하고 개혁과제의 원칙적인 입장을 견지하자는 차원에서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를 민정수석의 발언에 대한 원내대표의 의견표명으로 보도한 내용은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당청 대변인은 또 "당시 당정청 협의는 경찰개혁 등 권력기관 개혁에 특화된 전문성을 가진 관련 위원회 소속 의원과 정부 및 청와대의 주무관계당사자들이 대거 참석한 자리로, 매우 활발한 의견개진이 이뤄졌다"며 "무엇보다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정책목표 달성을 위해 당정청이 협심하자는데 일치된 의견을 도출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럼에도 당일 협의가 마치 당청간 이견이 노출된 것처럼 보도가 이뤄진 점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며 "사실 왜곡 보도를 자제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