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바이오헬스 혁신전략 발표…업계는 ‘신중론’
정부, 바이오헬스 혁신전략 발표…업계는 ‘신중론’
  • 동지훈 기자
  • 승인 2019.05.22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계별 지원·투자…“실제 효과 체감까지는 시간 걸릴 것”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충북 청주시 오송 CV센터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합하는 혁신산업이며 미래 신성장 동력인 바이오헬스 산업에 대한 국가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충북 청주시 오송 CV센터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합하는 혁신산업이며 미래 신성장 동력인 바이오헬스 산업에 대한 국가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과 연구개발(R&D) 투자 확대 등의 내용을 담은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 전략을 발표한 가운데, 관련 업계는 정부 발표를 환영하면서도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부는 22일 충북 오송에서 관계부처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바이오헬스 산업은 의약품, 의료기기 등 제조업과 의료·건강관리 서비스업을 포함하는 분야다.

이날 정부가 밝힌 전략은 크게 기술개발, 인허가, 생산, 시장출시 등 네 단계로 구분된다.

우선 기술개발 단계서 정부는 바이오헬스 기술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데이터 중심병원 △신약 후보물질 빅데이터 △바이오특허 빅데이터 △공공기관 빅데이터 등 5대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해 국가 인프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현재 연간 2조6000억원 수준인 바이오헬스 분야의 R&D 투자를 오는 2025년까지 4조원 이상으로 확대해 차세대 유망기술 개발을 중점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인허가 단계에선 바이오헬스 산업의 해외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국제기준에 맞지 않는 규제를 과감히 개선한다.

의약품·의료기기에 대한 인허가 기간 단축이 대표적인 예다. 이와 함께 정부는 규제 샌드박스, 규제자유특구 제도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혁신기술을 실증하고, 올해 하반기 중 제약·의료기기 등 주요 분야별로 선진국 수준에 맞는 규제개선 로드맵을 마련할 예정이다.

생산 단계에선 창업·벤처기업들이 보유한 유망 기술과 선도기업의 자금, 글로벌 네트워크 등을 결합하고 이를 기반으로 공동으로 해외 IR 등에 나설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마지막으로 시장출시 단계에선 디지털 헬스케어기기 등 신기술의 의료현장 활용을 촉진하고, 해외진출 시 인허가로 인한 시간·비용 절감을 위해 주요 국가들과 제조·품질관리기준(GMP) 상호인증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다.

또 디지털 헬스케어 등 신기술의 의료현장 사용을 촉진해 의사의 대면진료 서비스 품질과 환자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단계별 전략을 통해 정부는 세계시장 점유율 3배 확대, 수출 500억달러 달성, 일자리 30만개 창출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관련 업계는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분위기다.

제약업계의 한 관계자는 “바이오헬스 산업을 차세대 주력사업으로 육성한다는 정부 발표는 반가운 소식”이라면서도 “실제 체감할 수 있는 효과가 나오기까지는 꽤 오랜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다른 관계자는 “규제를 완화해서 제약업계의 발전을 도모하는 것도 좋지만, 안전과 관련해선 무조건적인 규제 완화가 답이 아니다”며 “산업의 성장을 위한 규제 혁신과 국민 안전을 위한 촘촘한 제도 마련이 병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jeeh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