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지주 비은행강화 드라이브...롯데카드 인수 가능성은
우리금융지주 비은행강화 드라이브...롯데카드 인수 가능성은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9.05.22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이 롯데카드 우선협상대상자에 깜짝 포함되면서 현재는 지분투자 개념으로 컨소시엄에 참여하고 있지만 추후 상황에 따라 직접 인수주체로 나설지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롯데지주는 21일 롯데카드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를 기존 한앤컴퍼니에서 MBK파트너스-우리은행 컨소시엄으로 바꿨다.

금융업계에서는 사모펀드인 MBK가 롯데카드를 다시 매각하는 것은 당연한 수순으로 여겨지는 만큼 그다음 주인이 우리은행이 될지 여부가 관심거리다. 업계에서는 우리금융지주가 롯데카드를 인수해 우리카드와 합병하면 규모의 경제효과를 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케이프투자증권은 향후 우리금융이 롯데카드를 인수하고 자회사 우리카드와 합병하면 카드업계 내 경쟁 지위가 강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배승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우리은행의 경우 인수완료 시점에 700억원 내외 염가매수차익 인식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롯데카드 관련 지분법이익 혹은 유가증권 투자이익을 인식하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 연구원은 “20%의 지분투자의 재무효과는 크지 않으나 궁극적으로 롯데카드를 최종 인수하고 우리카드와 합병하면 신한카드와 삼성카드에 이어 3위권으로 도약할 수 있다”며 “합산 순이익도 2000~2500억원으로 우리금융의 10% 수준이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롯데카드의 자기자본이익률(ROE) 수준이 높지 않고 가맹점수수료 인하와 대손비용 상승 등으로 수익성이 낮아지는 여건이지만 장기간 MS가 고착화된 카드업계 환경을 감안하면 M&A를 통한 시장지위 확대는 적절한 전략”이라고 분석했다.

케이프투자증권은 우리금융의 이중레버리지비율 100.2%를 감안하면 5조4000억원의 출자여력이 있다고 추정했다.

전 연구원은 “롯데카드를 지주사로 편입한다고 해도 2조원 이상의 M&A 여력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우리은행이 롯데카드를 적극적으로 인수할 의지가 강하다고 평가하기는 어렵다.

우리은행은 MBK가 지분 60%를 사들이는 데 필요한 자금 중 절반가량을 대출로 조달해주기로 했다. 우리은행이 직접 돈을 빌려줄 수 있고 신디케이션론으로 금융을 주선할 수도 있다.

우리은행은 MBK가 롯데카드를 매각할 때 보유 지분을 MBK와 동일한 조건으로 매각할 수 있는 조항을 뒀다. 이는 롯데카드가 제3자에게 팔릴 때 우리은행 보유 지분이 낙동강 오리알이 될 상황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MBK의 보유 지분 60%만 확보해도 경영권을 행사할 수 있어 제3자가 우리은행 지분을 굳이 인수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올해 지주사 체제로 전환한 우리금융그룹이 비(非)은행 부문을 강화해야 할 상황이어서 롯데카드를 인수할 동기는 충분하다.

우리금융의 자회사인 우리카드는 신용카드 시장점유율이 지난해 말 기준으로 8.5%로 7개 카드사 중 6위지만 우리금융이 롯데카드를 인수하게 되면 양사의 시장점유율 합계가 19.7%로 업계 2위권으로 도약한다.

이 때문에 우리은행이 인수자로 나선다면 다른 어떤 곳보다 경쟁력이 있다고 볼 수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지분투자는 재무적 투자자로 참여하는 것으로 향후 상황에 따라 롯데카드 인수에도 참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hyun1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