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 시너공장서 화재 발생…1시간 만에 진화 완료
경산 시너공장서 화재 발생…1시간 만에 진화 완료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5.22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전 9시 40분께 경북 경산시 자인면 단북리 한 시너 공장에서 불이 난 가운데 현장에서 소방헬기, 소방차 등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2일 오전 9시 40분께 경북 경산시 자인면 단북리 한 시너 공장에서 불이 난 가운데 현장에서 소방헬기, 소방차 등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2일 오전 9시 40분께 경북 경산시 자인면 단북리 한 시너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인근 플라스틱 공장으로 확산돼 2개 공장 건물 2개 동을 태우고 소방서 추산 3억여원의 재산피해를 낸 뒤 1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이 사고로 시너 공장 근로자 1명이 2도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화재 직후 소방당국은 소방차 35대와 170여명의 인력을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시너가 일부 폭발하면서 단북리 일대 민가에 한때 대피령이 발령됐으나 불길이 민가로 확산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플라스틱을 비롯한 가연성 물질이 타면서 짙은 유독성 연기로 소방관들이 접근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경찰은 시너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