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진로 팝업스토어 ‘두꺼비집’ 오픈
하이트진로, 진로 팝업스토어 ‘두꺼비집’ 오픈
  • 동지훈 기자
  • 승인 2019.05.21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30일까지 포차어게인 강남점‧홍대점에서 운영
‘두꺼비집’ 홍대점. (사진=하이트진로)
‘두꺼비집’ 홍대점. (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가 최근 80년대 주점을 현대적 감성으로 재현한 진로의 팝업스토어 ‘두꺼비집’을 오픈했다고 21일 밝혔다.

‘두꺼비집’는 80년대 주점의 분위기를 살려 연출된 팝업스토어로 다음달 30일까지 포차어게인 강남점과 홍대점 등 2곳에서 한시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하이트진로는 출입구 전면과 실내 인테리어를 80년대 당시 거리에서 볼 수 있었던 여러 소품으로 꾸며 진로 전성기의 포장마차 모습을 그대로 재현했다. 또한 진로 브랜드 컬러인 스카이블루를 적용해 밝고 따뜻한 분위기의 주점을 완성했다.

하이트진로는 기존 주점과의 차별화를 위해 ‘두꺼비집’에서만 즐길 수 있는 특별 메뉴를 선보인다. 뉴트로 진로와 잘 어울리는 안주로 숯불무뼈닭발과 주먹밥, 해물계란탕, 햄폭탄 부대찌개 등을 판매할 예정이다. 이들 메뉴는 세트메뉴로 주문 시 할인된 가격으로 제공된다.

또 추억의 뽑기 게임, 두꺼비 잡기 게임, 추억의 간식 등으로 구성한 ‘두꺼비 오락실’을 상시 운영, 다양한 즐길거리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성년의 날 이벤트, 직장인 응원 이벤트 등 타겟별 참여 프로그램을 통해 만족도를 높일 예정이다.

하이트진로는 지난달 출시한 진로의 뉴트로 콘셉트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중‧장년층에겐 향수를, 20대 젊은 세대에겐 복고적 감성의 색다른 재미를 제공하고 브랜드 인지도를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진로의 뉴트로 콘셉트를 오롯이 담아 중‧장년층은 추억의 공간으로, 젊은 층은 감성 공간으로 즐길 수 있는 주점을 기획하게 됐다”며 “다양한 참여형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진로만의 신선한 브랜드 경험을 확산해 나갈 수 있는 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jeeh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