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 '진주시 아파트' 피해자 성금 전달
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 '진주시 아파트' 피해자 성금 전달
  • 리강영 기자
  • 승인 2019.05.21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정기회의서 심의…진주시 방화 사건 성금 1천만원 기부 예정

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는 오는 22일 여수시청 상황실에서 제14차 정기회의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경남과 전남 9개 시·군 단체장이 참석해 공동건의 제안서 4건을 심의할 계획이다.

시·군 건의서 추진상황 등 지역발전과 경제권 거점 형성을 위한 사업성과도 점검할 예정이다.

공동건의 제안서에 따르면 △남해안 국도 77호선 조기연결 촉구 건의 △섬진강 복합형 휴게소 조성 건의 △섬진강 문화예술벨트 조성 지원 건의 △강마을 어울림사업 '화합의 인도교' 지원 등이 심의된다.

특히 협의회는 지난 4월17일 발생한 진주시 아파트 방화 살인사건 지원 성금 1천만원을 진주시장에게 전달해 아픔을 함께 나눌 계획이다.

협의회는 경남 진주시, 사천시, 남해군, 하동군과 전남 여수시, 순천시, 광양시, 고흥군, 보성군 등 9개 시·군으로 구성된 행정협의회로 남해안 발전거점 형성과 영호남의 상호 교류를 위해 2011년 5월 창립했다.

협의회는 농·특산물 공동판매장 운영, 공무원 마인드 함양 교육, 생활체육 및 문화·예술 교류, 광역 시티투어 운영 등 다양한 공동·연계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2022년 UN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 남해안남중권 공동 유치를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

[신아일보] 여수/리강영 기자

gy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