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광양만시민공동대응, 오염물질 성분조사 나선다
광양만시민공동대응, 오염물질 성분조사 나선다
  • 김청수 기자
  • 승인 2019.05.21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KBS 실태조사 참여…경남지역까지 확대 조사
(사진=광양만대기오염개선시민공동대응)
(사진=광양만대기오염개선시민공동대응)

전남 광양만대기오염개선시민공동대응(이하 광양만시민공동대응)은 광양, 순천, 여수, 묘도, 하동, 남해 지역 8개 지점에 미세먼지 측정기와 산단 및 발전소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의 성분과 농도를 측정하기 위해 직접 조사에 나섰다고 21일 밝혔다.

최근 광양제철소의 고로가스 배출과 여수 산단의 대기오염물질배출 자가 측정값 등에 부정하며 정부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대책에 총체적 관리 부실과 대기업들이 앞다투어 측정값을 조작한 일이 있어 광양만권 시민들은 더 이상 정부의 측정 자료를 믿을 수 없어 시민들이 직접 조사에 들어갔다.

이번 조사는 광양, 순천, 여수 3개 시 시민들이 광양제철산단 고로가스 방출 및 여수산단 등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로 인해 미세먼지 영향 및 농도를 직접 조사를 추진했으나 하동, 구례, 남해 시민들의 요구로 경남지역까지 확대했다.

광양만시민공동대응은 지난해에 이어 시민들이 직접 조사비용을 부담하며 미세먼지 조사만 실시할 계획이었으나 지역별 산단 및 발전소에서 발생되는 오염물질에 대한 성분조사가 필요하다는 요구들이 많아 깊이 있는 측정과 조사를 위해 순천 KBS 미세먼지 실태조사 참여로 Passive Air Sampler를 이용한 중금속 농도와 성분조사, 먼지에 포함돼 있는 입자상물질들까지 조사할 수 있게 됐다.

이번 미세먼지 조사를 위해 지난 5년간의 기상데이터를 분석해 5월 하순 광양제철산단 및 화력발전소, 여수산단의 대기오염물질 영향권 등을 고려해 조사지점을 선정했다. 

한편, 광양만권은 광양제철산단 및 여수산단, 화력발전소 등이 밀집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역별 3~4개의 대기오염측정소의 농도만으로 지역의 대기오염 수준을 판단한다는 우려가 현실로 나타났다.

이에 환경오염물질을 다량으로 배출하는 시나 여수시에서 광범위한 조사가 필요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미 대전대학교 환경공학 대기모니터링 연구팀이 지난 3월16일부터 3월20일까지 동일한 장소에서 베타산란법과 광산란법의 측정결과의 상관관계를 확인했으며 정부의 대기오염측정결과 추이와 광산란법을 이용한 대기오염 측정이 학계나 연구팀에서도 확대되고 있다.

[신아일보] 광양/김청수 기자

cs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