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사립유치원 34.6% '에듀파인' 도입…공립유치원 확대
사립유치원 34.6% '에듀파인' 도입…공립유치원 확대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5.2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올해 국가 관리 회계시스템인 '에듀파인'을 도입한 사립유치원이 올해 의무 대상의 2배에 달하는 1319곳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내년 3월까지 사립유치원 40곳을 공립유치원으로 전환하고, 올해 하반기 안에 약 30곳의 공영형 사립유치원을 확충할 방침이다.

교육부는 20일 서울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개최한 제10차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 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논의했다고 21일 밝혔다.

회의에는 각 시도교육청 부교육감이 참석한 가운데 에듀파인 적용 현황과 국‧공립유치원 확충 현황 등 유치원 공공성 강화 방안 추진현황을 점검했다.

우선 국가관리회계시스템 에듀파인은 원아 200명 이상 대형 사립유치원 568개원과, 자발적으로 참여한 희망유치원 751개원 등 총 1319개원(34.6%)에서 사용하고 있었다.

에듀파인은 올해부터 원아 200명 이상 대형 사립유치원에 우선적으로 의무 도입됐고, 내년에는 모든 사립유치원에 의무화된다.

올해 국가관리회계시스템(에듀파인) 의무 대상이 아니었던 중소형 사립유치원 3242곳 중 751곳(23.1%)은 자발적으로 에듀파인을 도입했다. 특히 경기도의 희망유치원(553곳)이 많았다.

교육부는 2020년 에듀파인 전면 확대를 앞두고 필요한 준비와 지원방안을 두루 협의해 제도개선과 지원방안을 찾을 방침이다.

국‧공립유치원 확충과 관련해서는 국‧공립유치원 비율이 낮은 서울·경기·부산·경남·울산 등 5개 교육청이 내년 3월까지 사립유치원 40곳을 매입해 공립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15곳, 경기 15곳, 부산 5곳, 경남 3곳, 울산 2곳 등이다. 이를 통해 약 240개 공립유치원 학급이 늘어나 약 480명 유아가 공립유치원에 추가로 다닐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3월 개원한 국·공립유치원은 총 702학급으로 당초 목표였던 692학급을 초과 달성한 것으로 집계됐다.

교육청과 유치원 법인이 공동운영하는 공영형 유치원도 올 하반기까지 30곳 내외를 추가로 세울 예정이다. 현재 전국에 공영형 유치원은 7곳이 운영되고 있다.

공영형 사립유치원은 정부가 운영비 50% 안팎을 지원하는 대신 법인 전환 및 개방이사 선임 등 국공립에 준하는 공공성을 갖추도록 관리하는 사립유치원이다.

이외에 회의에서는 맞벌이 가정을 위한 오후 7시까지의 저녁돌봄이나 오후 10시까지의 야간돌봄, 초등돌봄교실과 연계한 돌봄 등 다양한 서비스 확대 방안이 논의했다.

유은혜 부총리겸 교육부장관은 "유치원 운영의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소통해 국공립유치원과 사립유치원이 상생할 수 있는 발전방안을 마련하겠다"며 "교육청과 유치원 관계자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