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철원 지역 'DMZ 평화의길' 6월 1일 개방
철원 지역 'DMZ 평화의길' 6월 1일 개방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5.20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부터 참가신청…15km 거리·3시간 코스
DMZ 평화의길 철원구간 (사진=행정안전부)
DMZ 평화의길 철원구간 (사진=행정안전부)

강원도 철원 지역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이 오는 6월 1일부터 민간에 개방된다.

정부는 지난달 27일 DMZ 평화의길 고성 구간을 1차로 개방한 데 이어 다음달 부터 철원 구간을 민간에 개방하기로 하고 20일부터 참가자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방하는 철원 구간은 전체 15km 거리로 3시간 가량 소요되는 코스다.

백마고지 전적비에서 A통문까지는 차량으로 이동한 뒤 A통문부터 화살머리고지가 보이는 B통문까지 DMZ 남측 절책을 따라 3.5㎞를 걸어서 이동한 후 비상주 GP까지 차량으로 이동하는 경로다.

특히 화살머리고지는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유해 발굴 작업이 이뤄지고 있어, 분단 후 최초로 민간에 개방되는 비상주 GP에서 유해 발굴 모습을 볼 수 있다.
 
철원 구간 탐방은 화요일과 목요일을 제외하고 주 5일 동안 1일 2회씩 이뤄지며 1회당 참가인원은 20명이다.

정부는 방문객들의 출입과 안전, 자연환경과 생태 보존을 위해 두루미가 월동하는 10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는 코스를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방안을 고려하는 등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참가를 희망하는 사람은 행정안전부 DMZ 통합정보시스템인 '디엠지기'와 한국관광공사 걷기 여행 홈페이지 '두루누비'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최종 참가자는 추첨을 통해 결정된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