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LG유플러스, 서울 5G 상용망 최고 '1.1Gbps' 확인
LG유플러스, 서울 5G 상용망 최고 '1.1Gbps' 확인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9.05.20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LG유플러스)
(이미지=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5G 스마트폰 ‘LG V50 ThinQ’(이하 V50)로 종로, 마곡 등 서울지역 상용망에서 5G 다운링크 속도를 측정한 결과, 1.1Gbps 이상의 속도를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1.1Gbps 속도는 기존 실제 고객이 확인 가능했던 속도 800Mbps 대비 약 37.5% 향상된 수치다. LG유플러스는 "세계적으로도 실험실 환경이 아닌 5G 상용망에서 상용 단말로 측정한 실제 고객 체감 속도 최고치를 경신한 것"이라고 자평했다. 다만 업로드 속도는 64.9Mbps, 지연시간은 25.4ms 가량으로 측정됐다.

이번 속도 측정은 누구나 쉽게 스마트폰에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는 속도 측정 앱인 벤치비를 활용했다. 또 EN-DC(4G+5G, 듀얼 커넥티비티 연결)를 지원하는 모드로 진행됐다.

EN-DC는 4G와 5G 기지국이 동시에 5G 단말에 데이터를 송신하는 기술로, 5G 기지국간 이동 시에도 매끄럽게 서비스가 가능하다. 이 기술은 4G와 5G 기지국간 적용되며, 향후 3.5GHz 5G기지국과 28GHz 5G 기지국 간에서도 도입될 예정이다.

이상헌 LG유플러스 NW개발담당은 “서울지역에서 최고의 5G 네트워크 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5G 스마트폰 사용자의 체감 속도 증대뿐만 아니라 다수 사용자가 동시 접속하는 경우의 속도 향상 기술도 선도함으로써 사용자 밀집 지역에서의 실제 체감 품질 향상을 제공할 계획”이라 밝혔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