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광주시, 뇌혈관질환자 통합 돌봄서비스 추진
광주시, 뇌혈관질환자 통합 돌봄서비스 추진
  • 정재신 기자
  • 승인 2019.05.19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행기관 등과 업무 협약 체결…실무회의 개최
(사진=광주시)
(사진=광주시)

경기 광주시는 지난 17일 경기광주지역자활센터에서 뇌혈관질환 대상자 통합 돌봄서비스 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식 및 실무회의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한범 복지정책과장과 전병진 대한작업치료사협회장, 정미예 경기광주지역 자활센터장, 수행기관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식과 실무회의는 최근 보건복지부에서 실시한 ‘사회서비스분야 사회적경제 육성지원 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돼 이뤄졌으며 대표기관으로 경기광주지역자활센터가 선정됐다.

또 수행기관으로 라이프헬스케어(청년협동조합), 클린광주(자활기업), 도담(자활사업단), 광주돌봄(사회적기업)이 선정돼 하나의 컨소시엄 체계 구축을 통한 패키지식 통합서비스를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뇌혈관 질환 대상자에게 맞춤형 서비스지원을 통한 신체 및 정서적 기능 회복을 기대한다”며 “앞으로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컨소시엄 기관과 협력해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사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뇌혈관질환 통합 돌봄서비스 신청기간은 오는 21일부터 31일까지다.

[신아일보] 광주/정재신 기자

jschu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