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文대통령 '독재자 후예' 발언 반발… "통합 메시지 아냐"
한국당, 文대통령 '독재자 후예' 발언 반발… "통합 메시지 아냐"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9.05.19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저는 저의 길을 가겠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민생탐방 '국민과 함께'를 위해 찾은 제주시 이도일동 동문재래시장에서 상인과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민생탐방 '국민과 함께'를 위해 찾은 제주시 이도일동 동문재래시장에서 상인과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전날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는 발언과 관련, 반발을 이어갔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제주첨단과학단지내 제주혁신성장센터에서 제주스타트업협회 회원사의 간담회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고 "저는 저의 길을 가고, 자유한국당의 길을 국민 속에서 차근차근 찾아 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점을 말하기는 어렵지만 기회가 되는대로 자주 호남과 광주를 찾아서 상처 받은 분들에게 위로가 될 수 있는 길을 찾겠다"며 "호남과 광주시민들에게 자유한국당에 신뢰를 줄 수 있는 길을 찾겠다"고 말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문 대통령이 5·18 연설에서 이른바 망언을 언급하면서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면 할 수 없는 망언이라고 했다"며 "아무리 생각해도 반쪽짜리 대통령의 모습이지 통합의 메시지는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누가 뭐라든, 어떤 고난이 기다리든 황 대표는 온갖 역경을 딛고 2분이면 도착할 행사장에 20분이 걸려 도착했다"며 "황 대표야말로 국민 앞에 화합의 모습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독재자의 후예'를 운운하며 진상규명위원회 출범 지연의 책임을 국회 탓으로 돌리고 사실상 우리 당을 겨냥하는 발언을 했다"며 "한국당의 전신이 바로 민주화운동특별법을 만들었고, 우리는 그 정신을 계승하고 있다"고 했다. 

이와함께 한국당은 국회 5·18 진상규명위원회 출범 지연 논란과 관련해 실질적 책임은 청와대에 있다고 비판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통령과 여당 대표를 비롯한 여권의 책임 전가가 도를 넘어 정확한 사실관계를 호도하고 있다"며 "법적 자격을 갖춘 위원을 별다른 설명이나 이유 없이 선임 거부한 것은 청와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변인은 "여당 역시 논란을 끝내려고 조사위원에 군 출신 경력자를 포함하는 법률 개정안에 동의했으면서 이제 와 야당을 탓하는 이유는 무엇이냐"라며 "책임을 야당에 전가하는 것은 전형적인 정치 공세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