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단체, 버닝썬 수사 규탄…"민갑룡·원경환 책임지고 사퇴"
여성단체, 버닝썬 수사 규탄…"민갑룡·원경환 책임지고 사퇴"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5.17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경찰청 앞서 '버닝썬 수사규탄' 기자회견
"명운을 걸겠다 포부 무색하게 결과 초라해"
"성 착취 산업 근절될 수 있도록 철저히 수사"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버닝썬 수사결과를 규탄하고 책임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버닝썬 수사결과를 규탄하고 책임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성단체 중심으로 구성된 시민사회단체가 경찰의 '버닝썬 사건' 수사 결과를 비판하며 책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등 18개 단체는 17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버닝썬 수사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 대상 범죄를 말로만 근절하는 무능 경찰을 규탄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경찰 152명이 매달려 3개월 넘게 진행한 수사에서 핵심 내용은 하나도 밝혀지지 않았다"며 "'조직의 명운을 걸겠다'는 포부가 무색하게 그 결과는 초라하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경찰과 유흥산업의 일상적인 유착, 여성을 대상으로 한 불법 촬영 및 촬영물 유포 등 지금까지 불거진 의혹이 명확히 해소된 게 없다며 경찰의 재수사와 책임 있는 자세를 요구했다.
 
단체는 "버닝썬 사건 자체를 일개 마약, 클럽 내에서 발생한 불법 행위로 축소하지 말고 여성을 대상으로 한 성 착취 산업의 핵심이 근절될 수 있도록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갑룡 경찰청장은 경찰의 명운을 걸었으니 사퇴하고,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 역시 버닝썬 수사의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수희 한국여성단체연합 정책부장은 "버닝썬에서 벌어진 범죄가 여성의 인권을 얼마나 침해했는지, 얼마나 무거운 범죄인지 공권력의 경고가 있어야 했지만 이번 수사 결과는 그렇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국가의 존재 이유는 구성원들의 인권 보장이다. 공권력은 이를 위해 행사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경찰의 명운이 다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책임져라', '버닝썬 수사책임 원경환 서울청장 사퇴하라', '핵심은 경찰유착이다 버닝썬 수사 다시 하라', '여성대상범죄 말로만 근절하냐, 무능경찰 규탄한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