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기어, 몽골과 'e스포츠 산업육성' MOU 체결
시스기어, 몽골과 'e스포츠 산업육성' MOU 체결
  • 나원재 기자
  • 승인 2019.05.16 17: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스포츠 산업 인프라 구축 위한 실행계획과 발전 방안·성과 공유
사진 위 엄상호 시스기어 대표(왼쪽)과 바타르비레그 윤돈페렌레이 몽골교육문화과학스포츠부 장관(오른쪽)이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시스기어)
사진 위 엄상호 시스기어 대표(왼쪽)과 바타르비레그 윤돈페렌레이 몽골교육문화과학스포츠부 장관(오른쪽)이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시스기어)

하이앤드PC 제조사 시스기어(SYSGEAR Inc., 대표 엄상호)는 지난달 몽골 교육문화과학스포츠부와 ‘글로벌 이(e)스포츠 산업 육성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시스기어는 세계 최대 컴퓨터박람회인 ‘대만컴퓨텍스’에 한국 업체로는 유일하게 3년 연속 초대받으면서 글로벌 시장서 역량은 인정받았다.

시스기어와 몽골 정부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바탕으로 2019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e스포츠 산업 인프라 구축을 위한 구체적인 실행계획과 발전 방안을 만들고 단계별 성과를 공유하기로 했다.

시스기어에 따르면 몽골 정부는 오는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는 정식 종목으로 채택될 수 있는 e스포츠 종목을 대비한 몽골 국가대표 e스포츠단 설립이 꼭 필요하다는 제안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

엄상호 시스기어 대표는 “몽골에서 국제 규격의 e스포츠 경기장을 설립 운영하고 공인 프로게이머를 교육하고 육성하기 위해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T) 기업들과 e스포츠 기업들 간의 상호 협력관계를 최대로 끌어낼 것”이라면서 “세계 e스포츠의 종주국답게 몽골 진출과 같은 글로벌 확장과 인프라 수출에 사명감을 갖고 임하겠다”고 말했다.

시스기어는 그동안 국내외 월드와이드 e스포츠 대회들의 핵심 시스템 운영사로 활약하면서 인텔, AMD, ASUS, 엔비디아 등의 한국 글로벌 기술 파트너사로 시장영역을 확장해왔다.

특히 지난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인텔 시스템 협력사로 역할을 완수하고 2019년 KT 5세대(G) 통신 론칭 세리모니에서 광대역폭 스트리밍 컴퓨팅을 성공한 기술력을 업계 전문가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시스기어는 게이밍 산업의 하드웨어 인프라와 시스템 운영 소프트웨어라는 두 축을 모두 갖추고 지금까지 수많은 글로벌 e스포츠 대회를 치렀다. 시스기어는 대회 운영 전반에 걸친 시스템 구축 능력과 글로벌 게임사들과 프로게임단들 과의 긴밀한 네트워킹과 고도화된 운영노하우를 쌓았다.

몽골정부는 시스기어가 e스포츠 국제 대회 개최의 두 가지 핵심 역량인 정보통신기술(IT) 인프라 구축과 글로벌 네트워킹 측면에서 가장 실질적인 성과들을 만들어왔고 단기간 내 몽골 상황에 적용 시킬 수 있는 현실적인 대안들을 제시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는 후문이다.

몽골은 전체 인구는 약 320만명으로 적지만 인구의 70%가 20, 30대며, e스포츠는 젊은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문화로 주목받고 있지만, 아직 국가 차원의 e스포츠 산업 육성은 특화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nw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연주 2019-05-17 18:02:36
e스포츠 영역까지 대한민국이 강대국이구나~
하이앤드PC에 관심생겨서 시스기어 기업을 알게되었는데 이렇게 국위선양하는 기업이라니.. 정말 멋지네요! 화이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