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광주行 재확인… 5·18 망언 징계는 "가급적 이른 시간 내"
황교안, 광주行 재확인… 5·18 망언 징계는 "가급적 이른 시간 내"
  • 허인 기자
  • 승인 2019.05.16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기념식 이전 처리는 않을 듯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제39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려움이 있어도 광주시민들의 말씀을 듣고, 질타가 있으면 듣겠다. 피하는 것보다는 가서 듣도록 하겠다"며 "제1야당 대표로서 가는 게 도리"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5·18 망언 의원' 징계가 늦어지는 데 대해서는 "현재 수사 중이어서 징계 문제를 처리하는데 부담이 있을 수 있다"며 말을 아꼈다.

그는 이날 오전 충남 당진화력발전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는 "마무리된 부분도 있고 안된 부분도 있는데 시간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광주에) 갔다 와서 가급적 이른 시간 내에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으로 미뤄봤을 때 징계는 5·18기념식 이전에는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