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셀트리온, 인천에 25조원 투자…1만개 일자리 창출
셀트리온, 인천에 25조원 투자…1만개 일자리 창출
  • 동지훈·박주용 기자
  • 승인 2019.05.16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인천시청서 ‘비전 2030’ 발표…송도에 바이오밸리 조성
2030년까지 세계 최대 제약시장 미국·캐나다에 직판 체제 구축
16일 인천시청 2층 회의실에서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비전 2030’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신아일보)
16일 인천시청 2층 회의실에서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비전 2030’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신아일보)

셀트리온이 인천 바이오의약품 부문에 25조원을 투자해 직접고용 1만명, 간접고용 10만명 등 총 11만명의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셀트리온은 16일 오전 11시 인천시청 2층 회의실에서 ‘비전 2030’ 발표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셀트리온은 전체 40조원의 투자금 중 오는 2030년까지 약 25조원을 인천 송도에 거점을 둔 바이오의약품 사업에 투자해 면역항암제를 포함한 2세대 바이오시밀러 20개 이상을 개발하고 신규 치료 기전을 도입한 신약을 확보하는 데 16조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또 연간 바이오의약품 원료의약품 1500배치(100만 리터)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확충하고 연간 1억 바이알을 생산할 수 있는 완제의약품 생산 환경을 구축하는 등 세계 1위 규모의 생산능력을 확보하는 데 5조원을 투자한다.

아울러 셀트리온은 주요 원부자재의 국산화를 추진하는 한편 적극적인 cGMP 노하우 기술 전수로 협력업체와 동반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정부와 연계해 연구개발(R&D) 및 공장전문가 육성에도 힘쓸 계획이다.

이 같은 투자로 셀트리온은 2000여명의 R&D)인력을 신규 채용하고, 바이오·케미컬의약품 공장 확충에 따른 생산시설에 8000여명을 고용해 총 1만여명의 직접고용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여기에 원부자재 국산화에 따른 간접고용 10만여명을 더하면 전체 고용은 11만명 수준으로 관측된다.

이 자리에서 셀트리온은 글로벌 유통망 확충 및 스타트업 지원에도 4조원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특히 글로벌 유통망 구축과 관련해선 올해 유럽을 시작으로 오는 2021년까지 세계 최대 제약시장인 미국과 캐나다에 직판 체계를 확립하겠다는 구상을 내놨다.

서정진 회장은 “개발과 생산, 판매까지 할 수 있는 종합 판매 유통망을 만든다는 의미”라면서 “나아가 한국 기업이 16조 내수시장을 넘어 1500조 국제시장으로 진출해 판매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 셀트리온은 U-헬스케어 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투자 계획을 밝혔다.

우선 헬스케어 사업 전반에 활용할 수 있는 플랫폼 개발과 의료데이터·인공지능에 10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e)커머스 플랫폼 사업을 위한 의료 빅데이터 수집 및 활용 사업에 약 4조원을 투입하고, 맞춤형 진료 및 정밀 진료에 필요한 의료 데이터 수집을 위한 진단기기의 개발 상산에도 6조원가량을 투자할 계획이다.

서정진 회장은 “바이오 헬스 산업이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는 국민적 인식을 형성하기 위해 인천시와 논의 끝에 이번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며 “국내 헬스케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jeeh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