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기산국악당, 토요상설공연 국악가무·전통무용 선봬
기산국악당, 토요상설공연 국악가무·전통무용 선봬
  • 김종윤 기자
  • 승인 2019.05.16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후 3시 국악가무팀 '니나노언니들' 등 힐링콘서트 공연
국악 가무팀 '니나노언니들'. (사진=산청군)
국악 가무팀 '니나노언니들'. (사진=산청군)

 

경남 산청군 기산국악당에서 오는 18일 전통무용그룹 춤판과 국악가무팀 니나노언니들의 흥 넘치는 무대를 선보인다.

단성면 남사예담촌 내 기산국악당에서 열리는 이번 공연은 토요상설공연 해설이 있는 힐링콘서트의 하나로 진행되며 누구나 무료로 관람가능하다.

춤판은 관객의 기억 속에 춤판만의 흥과 멋,신명난 춤의 여운을 남기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차세대 전통무용그룹이다.

공연팀은 흥 많은 여성 국악인들로 구성돼 가야금과 한국무용, 소리, 피리와 생황 등이 어우러지는 악가무형태의 팀으로 전통음악을 현 시대의 감성으로 재해석해 지금 우리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이번 공연에서는 누구나 알만한 고향의 봄을 비롯해 리베르탱고,아리랑 메들리,장구춤, 관객들과 함께 호흡하는 신뱃놀이까지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군 문화체육과 관계자는 “싱그러운 5월의 녹음이 반기는 남사예담촌에서 가족과 함께 즐거운 추억도 만들고 우리 국악의 현대적인 모습도 즐겨보시길 권한다”고 말했다.

한편 기산국악당 토요상설공연은 오는 7월13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3시에 열리며, 젊고 재능있는 국악인들의 다채롭고 열정적인 무대로 채워질 예정이다.

[신아일보] 산청/김종윤 기자

kyh7019@chollian.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