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강제사보임 정상화"… 사개특위 위원 권은희·이태규 임명
오신환 "강제사보임 정상화"… 사개특위 위원 권은희·이태규 임명
  • 허인 기자
  • 승인 2019.05.16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제사보임 3주 만의 조치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을 임재훈·채이배 의원에서 권은희·이태규 의원으로 각각 교체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진행된 사개특위 강제 사보임을 정상화하겠다"면서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지난달 25일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사개특위 위원이 강제 사보임된지 3주만의 조치다. 

김관영 전 원내대표는 당시 패스트트랙 지정을 강행하고자 당내 반발을 무릅쓰고 사개특위 위원인 권은희 의원과 오신환 원내대표를 강제 사임시키고 임재훈·채이배 의원을 각각 보임한 바 있다. 

오 원내대표는 "제가 다시 사개특위에 들어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지만 이 의원이 대신 들어가서 역할을 해주기로 했다"며 "권 의원은 사개특위 간사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임재훈·채이배 의원은 전날 나란히 사개특위 사임 의사를 밝혔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