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허성무 창원시장, 절체절명 버스파업 막았다
허성무 창원시장, 절체절명 버스파업 막았다
  • 박민언 기자
  • 승인 2019.05.15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내버스 준공영제 시행 전까지 버스 노사와 무분규 공동선언
허성무 경남 창원시장은 전국 자동차 노련 총파업 예고일 전날 창원시내버스노동조합협의회, 창원시내버스협의회와 시민들의 안정적인 대중교통 이용을 위해 시내버스 준공영제 시행 전까지 무분규(무쟁의) 공동선언으로 파업시국을 돌파했다. (사진=창원시)
허성무 경남 창원시장은 전국 자동차 노련 총파업 예고일 전날 창원시내버스노동조합협의회, 창원시내버스협의회와 시민들의 안정적인 대중교통 이용을 위해 시내버스 준공영제 시행 전까지 무분규(무쟁의) 공동선언으로 파업시국을 돌파했다. (사진=창원시)

전국 자동차 노련 총파업 예고일 전날인 지난 14일 오후 허성무 창원시장은 창원시내버스노동조합협의회, 창원시내버스협의회와 시민들의 안정적인 대중교통 이용을 위해 시내버스 준공영제 시행 전까지 무분규(무쟁의) 공동선언으로 파업시국을 돌파했다.

15일 시에 따르면 전국 자동차 노련의 총파업예고와 함께 창원시내버스노조협의회는 지난달 29일 쟁의조정에 이어, 사측과 명확한 입장차이 속에, 조합원 전체의 90.5%가 파업동참에 찬성하는 등 분위기가 고조됐다.

사측 역시, 심각한 경영난 속에 주52시간제 시행이라는 전국적인 이슈까지 맞물려 마땅한 해답을 제시하지 못한 채, 그 부담은 오롯이 시민들의 몫이 되는 듯 했다.

이에 허성무 시장은 시내버스 노사의 어려운 사정과 버스 파업에 따른 피해를 불특정 다수의 시민들이 감당해야 한다는 냉혹한 현실 앞에 시에서 노사를 중재할 수 있는 모든 채널을 열고 문제해결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시는 시민의 발인 대중교통이 노사간 다툼에 볼모가 돼서는 안된다는 기치 아래 경남지방노동위원회와의 긴밀한 협조 속에 파업예정인 7개 업체 노사의 원만한 합의를 권고하는 한편, 시가 일부 재정지원을 보조하는 등 상생합의안을 제시했다.

그 결과, 창원시, 창원시내버스노조협의회, 창원시내버스협의회는 시민들의 안정적인 대중교통 이용과 더 나은 시내버스 서비스 구현, 준공영제의 모범적인 도입을 위해 파업예정일인 15일부터 준공영제 시행 전까지 무분규(무쟁의) 선언에 합의했다.

허성무 시장은 “노사의 어려운 입장도 공감하지만, 시내버스 파업으로 겪을 시민들의 불편을 결코 지나칠 수 없었다”며 “위기는 또 한번의 기회이 듯 시내버스 노사와 함께 한 무분규 선언을 계기로 창원시민 모두의 마음을 하나로 담아 대중교통 선진도시 창원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창원/박민언 기자

mu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