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에 오신환… "개혁 역할 수행"
(종합) 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에 오신환… "개혁 역할 수행"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5.15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반 넘겨 김성식 의원 제치고 원내사령탑 등극
'패트' 당내 갈등 수습 중책… 총선 승리 과제도
15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오신환 의원이 선출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5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오신환 의원이 선출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에 재선의 오신환(48·서울 관악을) 의원이 선출됐다. 

오 의원은 15일 국회에서 원내대표 경선을 위해 소집된 의원총회에서 과반 득표를 하며 김성식 의원을 제치고 원내 사령탑에 올랐다. 

이날 의원총회에는 의원 24명 가운데 해외출장인 정병국·신용현 의원을 제외한 22명이 참석했다. 

의총에 불참한 두 의원은 부재자 투표로 참여했다. 

한 후보가 과반을 득표하면 더 이상 개표하지 않도록 한 당내 규정에 따라 정확한 득표수는 공개되지 않았다.

오 원내대표는 당선 인사를 통해 "여야의 극단적인 대결 구도로 국회가 비정상적으로 운영돼 바른미래당의 바른 목소리가 절실하다"며 "화합과 자강, 개혁의 길을 가기 위해 과거에 보였던 진정성으로 변함없이 최선을 다해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또 "국회에서 풀어야 할 산적한 현안이 많다"며 "탄력근로제와 최저임금 관련 법안들이 민생경제 법안으로 최우선적으로 하루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오 원내대표는 "영수회담으로 국민께 얼굴 찌푸리는 일을 그만하면 좋겠다. 5:1이면 어떻고, 1:1이면 어떤가"라며 "돌이켜보면 1:1 영수 연쇄회담도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방식을 따지지 말고 대화해서 국회 정상화를 하는 게 중요한 과제"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바른미래당 통합과정에서 바른정당 출신으로 진영의 대리인으로서 의사를 결정하고 판단한 적은 없다"며 "당이 화합하고 당이 제대로 변화해야 한다는 무거운 뜻을 잘 받들겠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노출된 극심한 당내 갈등을 수습해야 한다는 중책을 안게 됐다. 

아울러 원내협상 과정에서 제3당으로서의 존재감을 부각하고, 내년 총선을 승리로 이끌어야 한다는 과제도 맡았다. 

이날 오 원내대표의 경선 승리 배경에는 당내 바른정당계와 패스트트랙에 반대했던 안철수계가 결집한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오 원내대표는 한국예술종합학교를 졸업한 연극인 출신이다. 

한나라당 소속으로 서울시의원을 거쳐 지난 2015년 재·보궐선거를 통해 새누리당 소속으로 제19대 의원에 당선됐고 20대 총선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오 원내대표는 2016년 12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에서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에 창당에 합류했으며 지난해 2월 바른미래당으로 이동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