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LG전자 "QLED 성장한 적 없어"…삼성전자 겨냥 날선 비판
LG전자 "QLED 성장한 적 없어"…삼성전자 겨냥 날선 비판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9.05.15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구미사업장서 간담회 열고 ‘OLED 우수성 설명’

LG전자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의 우수성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경쟁사인 삼성전자의 LCD 기반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 TV에 대해 날선 비판을 제기했다.

이정석 LG전자 HE마케팅커뮤니케이션 담당 상무는 지난 14일 LG전자 구미사업장에서 진행한 OLED 사업관련 질의응답에서 OLED TV 판매량이 QLED TV보다 뒤쳐진 이유와 극복방안을 묻는 질문에 대해 “QLED가 성장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이 상무는 이어 “삼성전자 QLED 제품은 2015년 ‘SUHD(퀀텀닷 기반 TV)’였다”며 “2016년 9월 IFA에서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은) 인터뷰를 통해 당시 이름변경을 고민하고 있다고 했고, 2017년에 QLED로 이름을 바꿨다”고 덧붙였다.

QLED TV는 삼성전자가 지난 2017년부터 선보인 프리미엄 TV 브랜드다. 경쟁관계인 LG전자의 OLED TV와 자주 비교대상에 오른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QLED TV는 출시해에 186만6000대, 지난해 268만8000대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는 OLED TV(2017년 159만2000대, 2018년 251만4200대)를 앞지른 성적이다.

이와 관련해 이 상무는 “SUHD는 2016년도 기준 200만대 넘게 팔렸다. 2017년도엔 Q9 등 (SUHD) 상위기종만 QLED로 이름이 바뀌면서 판매량은 떨어졌다”며 “지난해 Q6을 내놓으면서 SUHD와 QLED 라인업이 동일해졌고, 판매량도 같아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QLED가 성장한 적은 없다”며 “그 사이 LG OLED TV는 거의 제로(0)에서 성장해 1000배 성장했다”고 강조했다.

이 상무는 QLED와 OLED의 장단점을 묻는 질문에는 “비교 자체가 억울하다”며 “QLED TV는 LED TV 구조에서 색 재현을 향상시킨 방향의 제품이지만, LG는 그런 제품군에 해당하는 걸 나노셀, 한국에선 수퍼울트라TV라고 부르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어 “해외에선 소니의 트릴루미너스라는 기술이 퀀텀닷과 같고, 비지오도 퀀텀닷TV를 만들고 있다”며 “그런 유형에선 소니가 제일 많이 팔리고 있고, 그다음이 QLED, 나노셀이다. OLED는 기술 베이스가 완전히 다른 제품”이라고 주장했다.

이 상무는 특히 “QLED로 불리는 고색재현 LCD TV의 장점은 OLED에 비해 상대적으로 TV를 대형사이즈, 그리고 밝게 만드는데 유리한 반면 콘트라스트(대조·대비)가 떨어진다”며 “OLED TV의 장점은 ‘완벽한 블랙’으로 밝은색과의 대비효과가 크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OLED는 백라이트가 없어 얇게, 휘거나 말수 있어, 폼팩트의 혁신을 이룰 수 있다”고 설명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