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돌아온 '文 복심' 양정철 "정권교체 완성은 총선 승리"
돌아온 '文 복심' 양정철 "정권교체 완성은 총선 승리"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9.05.14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연구원장직 취임… "총선승리 앞에 당정청 원팀 돼갈 것"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양정철 신임 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양정철 신임 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인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은 14일 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원장으로 취임했다.

그의 첫 일성으로 "정권교체의 완성은 총선 승리"를 강조했다.

양 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 민주연구원 사무실 앞에서 첫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당정청이 하나 돼 국정 운영을 책임 있게 해나가는 것은 너무나 기본"이라며 "총선 승리의 대의 앞에서 국민 앞에 겸허하게 원팀이 돼 갈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 원장은 "여당의 '여'는 같을 여(與)다. 정부와 함께 하는 당이라는 뜻"이라며 "지금 당 안에 저는 친문·비문이 있다고 보지 않는다. 청와대에 있던 분들도 당에 있다가 (청와대에) 가서 공익근무를 하고 복귀하신 분들"이라고 했다.

양 원장은 "문 대통령 임기 5년 동안은 완전히 야인으로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뭐라도 보탬이 되는 게 필요할 것 같아서 어려운 자리를 하기로 했다"며 "정권 교체의 완성은 총선 승리라는 절박함이 있어 피하고 싶었던 자리를 맡았다"면서 원장직 수락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양 원장은 "선거를 앞둔 공당이 국민들의 선택과 지지를 받기 위해 많은 인재를 모셔오는 것은 일상적인 일"이라며 "인재영입과 같은 중요한 작업은 새로 구성될 인재영입위원회에서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연구원이든 정책위든 전략기획위원회든 여러 기구들이 칸막이 없이 총선 승리를 위해 원팀으로 갈 것이라는 게 당 지도부의 생각"이라며 "저도 거기에 일원으로서 한 몫 보태겠다. 연구원이 인재영입의 전진기지라고 할 수는 없다"고 전했다.

그는 또 "다음 총선은 싸우는 정당이냐 일하는 정당이냐, 과거로 가는 정당이냐 미래로 가는 정당이냐, 이념에 사로잡힌 정당이냐 실용을 추구하는 정당이냐에 대한 선택일 것"이라며 "국민께 선택받는 정당이 되기 위해 절박하게 노력하는지가 선택의 기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다만 우리 당이 세 번의 집권 경험이 있지만, 선거 전망을 낙관하는 쪽에서 선거를 치른 적이 많지 않다"며 "바람은 계산하는 게 아니라 극복해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저는 제 정치를 하러 온 것이 아니라 당에 헌신하러 왔다"고 일축했다.

양 원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2주년과 관련, "출범 3년차로 접어드는데 처음에 대통령과 정부, 당이 국민들로부터 받았던 기대와 사랑과 신뢰에서 더 가까워지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근 경색된 정국에 대해 양 원장은 "정당 정치의 기본인 원칙들이 많이 무너져 갑갑하다"면서도 "다른 당에 특별히 결례되는 말씀을 하고 싶지는 않다"면서 말을 아꼈다.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