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동국제강, 올해 브라질 CSP 재무구조개선 위해 유상증자 534억원 참여
동국제강, 올해 브라질 CSP 재무구조개선 위해 유상증자 534억원 참여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05.13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권기관과 상당 기간 사전 논의 거쳐 회사 부담 안 되는 선에서 납입
 

동국제강은 포스코, 브라질 철광석업체 발레 등과 함께 브라질 철강업체인 CSP 제철소의 재무구조개선을 위해 3년간 5억달러(한화 약 5935억원)를 추가 출자하는 유상증자를 합의했다고 13일 밝혔다.

동국제강은 5억달러 중 CSP 지분율 30%에 해당하는 1억5000만달러(약 1781억원)를 3년간 분할 해 참여할 예정이다. 나머지 주주사인 포스코(20%), 발레(50%) 역시 각 사의 투자 비율대로 증자에 참여한다.

특히 채권기관과 상당 기간 사전 논의를 거쳐 회사에 부담되지 않는 선에서 첫해인 올해 4500만달러(약 534억원)를 납입한다.

주주사의 지원으로 브라질 CSP 제철소는 지난해 영업 흑자 전환에 이어 올해부터 당기순이익 흑자 전환의 전기를 마련했다. 동국제강으로서는 그동안 투자사 CSP의 대규모 순손실로 인해 감당해왔던 회계상 손상 부분을 대폭 줄일 수 있게 됐다.

브라질 CSP 제철소는 가동 2년 6개월만인 지난해 생산 293만톤(t), 1억6400만달러(약 1947억원) 영업 흑자를 기록해 제철소 가동과 영업이 조기에 안정됐다. 하지만 30억달러(약 3조5610억원)의 차입금에 대한 금융비용과 헤알화 평가 가치 절하 등으로 순손실 규모가 누적돼 재무구조 개선의 필요성이 대두된 바 있다.

이에 동국제강, 포스코, 발레 등 주주 3사는 CSP에 추가 출자해 재무구조를 개선하기로 결정했으며 대주단과도 추가적인 재무구조 개선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주주사와 대주단 모두 CSP의 제철소 운영 능력과 영업 전망, 미래 가치를 높게 평가하는 상황에서 주주 3사의 이번 추가 출자로 CSP 제철소는 경영 안정화 계기를 마련했다”며 “동국제강으로서는 CSP에 대한 가치를 재평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