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박지원 "한미 대북정책 모든 나라 지지… 한국당·황교안만 강경"
박지원 "한미 대북정책 모든 나라 지지… 한국당·황교안만 강경"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9.05.1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S에 비판 글 올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1일 "한미 정상의 대북정책을 모든 나라가 지지하지만, 유일하게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만 강경하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문 대통령은 인도적 대북 쌀 지원을 검토하고 있고, 트럼프 대통령도 탄도미사일 발사가 신뢰를 깰 수준은 아니라며 대화 의지를 밝혔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청와대 회동을 추진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에 황 대표도 빨리 응해서 국정 전반에 대한 논의를 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한 박 의원은 "북한의 발사체가 단거리 미사일이든, 탄도미사일이든 발사한 사실이 중요하다"며 "문 대통령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심각성을 인식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황 대표는 전날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북한이 미사일을 미사일이라고 말하지 못하는 문재인 정권의 엉뚱한 행동을 비웃듯 무력도발을 감행했다"며 문재인 정부가 "무력도발에 대한 보상이라도 하듯 식량지원 운운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