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대란' 막자…노동부 긴급회의 "노사 중재"
'버스대란' 막자…노동부 긴급회의 "노사 중재"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5.10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은평공영차고지에 주차된 버스들. (사진=연합뉴스)
서울 은평공영차고지에 주차된 버스들. (사진=연합뉴스)

고용노동부가 초읽기에 돌입한 '버스대란'을 막기 위해 나선다.

노동부는 10일 전국 지방고용노동청장이 참석한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노사 중재 노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임서정 차관은 "노선버스 파업은 국민 생활과 직결돼 있는 만큼 파급효과가 크다"면서 "업체별 상황을 면밀히 살펴 임단협이 조속히 타결될 수 있도록 임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와 관련 임 차관은 지방고용노동관서에게도 임단협이 원만히 타결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중재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주문했다.

현재 전국 지방노동관서는 지난 3일부터 노선버스 상황반을 설치해 관할 지역 노선버스 업체의 노동시간 단축 준비 상황 등을 점검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임 차관은 경기도 등 준공영제를 시행하지 않고 300인 이상 사업장이 밀집된 지역에 대해서는 일자리 함께하기 지원금의 안내·연계와 함께 지자체와 공조체제 구축 등을 당부했다.

버스 업계는 지난해 도입된 '주 52시간 근무 체제'에 반발해 파업을 추진 중이다.

앞서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자동차노련)은 지난 8~일 합법적 파업을 위한 찬반투표를 진행했다.

투표에는 서울, 부산, 대구, 광주, 울산, 충남, 전남, 창원, 청주, 경기 지역 광역버스 준공영제 15개 사업장을 포함한 9개 지역 193개 사업장 3만5493명이 참여했다.

그 결과 96.6%의 압도적 찬성으로 총파업을 결의했다. 구체적으로 찬성 3만1218명, 반대 1017명, 무효 87명, 기권 3171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이들은 이날 오전 11시 자동차노련 대회의실에서 조정 신청을 제출한 지역별 대표자들이 참여하는 회의를 통해 향후 투쟁 방향을 논의해 결정할 계획이다.

이후 쟁의 조정 기한인 14일까지 '막판 타결'이 이뤄지지 않으면 파업이 가결된 지역 사업장은 15일부터 파업에 돌입하게 된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