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2주년 대담] "인사실패 동의 않는다… 검증 강화 다짐"
[文대통령 2주년 대담] "인사실패 동의 않는다… 검증 강화 다짐"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5.09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2주년을 하루 앞둔 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KBS 특집 대담 프로그램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2주년을 하루 앞둔 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KBS 특집 대담 프로그램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인사실패·인사참사라는 표현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취임 2주년을 맞아 이날 밤 청와대 상춘재에서 진행된 KBS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해 "문재인 정부가 어느 정도 해왔다면 대통령이 혼자 잘한 게 아니라 내각이 잘해준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임명된 장관들이 의무를 제대로 못한다면 인사실패인데, 잘 하고 있다면 인사실패일 수 없다"며 "심지어 인사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채 임명된 장관에도 좋은 평이 많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추천이 문제인가, 인사청문회가 문제인가"라고 반문했다.

또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청와대 검증에서 국민들 눈높에 맞지 않는 부분들이 있었다는 지적에는 겸허히 인정한다"며 "보다 검증을 강화해야겠다고 다짐하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의 검증부터 국회의 청문회까지 전체가 하나의 검증 과정"이라며 "청와대의 검증 과정에서 밝혀내지 못한 부분이나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고 해서 그 자체로 검증 실패고 책임져야 한다고 말할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인사청문회가 흠결로 정쟁을 벌이기 때문에 능력있는 분들조차 청문회에 서기 싫어서, 가족들이 반대해서, 도마 위에 오르기 싫어하는 실정"이라면서 "청문회가 정쟁의 장처럼 운영된다면 좋은 인사의 발탁을 막는 과정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처럼 청문회가 정쟁의 장처럼 운영되면 좋은 인사의 발탁을 막을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