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영등포구, 청년 해외 취업문 연다
영등포구, 청년 해외 취업문 연다
  • 허인 기자
  • 승인 2019.05.09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타임스퀘어 광장서 취업 콘서트 개최
 

서울 영등포구가 해외 취업을 원하는 취준생을 위해 나섰다.

구는 오는 31일 영등포 타임스퀘어 광장에서 다국적 기업 취업과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청년들을 위해 ‘청년 글로벌기업 취업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콘서트는 나이키, 아모레퍼시픽, 토요타, IBM 등 청년이 선호하는 10여 개 글로벌 기업이 참여한다. 참가 기업의 전․현직 직원이 멘토가 되어 살아있는 경험담과 해외 취업의 최근 동향을 제공한다.

올해는 장소를 구청에서 타임스퀘어의 확 트인 광장으로 옮기고 동아리 댄스 공연을 추가해 취업 강연의 딱딱한 분위기를 축제 분위기로 전환했다.

오후 5시부터 9시까지 인하대 스트리트 댄스 공연을 시작으로 △취업 특강 △다국적 기업 직원 토크쇼 △공개 모의 면접 △소그룹 스탠딩 멘토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먼저 글로벌 기업 인사담당자의 ‘키노트(Key note) 특강을 진행한다. 국내 취업과 해외 취업의 차이점을 알아보고 글로벌 기업이 원하는 인재상과 스펙, 면접 태도 등 취업에 필요한 핵심 포인트를 알려준다.

이날 콘서트의 하이라이트는 4명의 글로벌 기업 직원과 함께하는 토크쇼다. 청년들은 질문을 통해 취업 준비 시 쌓였던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다. 현직 직원만 알고 있는 기업 이슈와 취업을 위한 알짜 정보를 자유로운 대화를 통해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또 공개 모의면접도 실시한다. 즉석에서 신청자를 받아 3명의 면접관과 1명의 면접자가 3:1 압박 면접을 진행한다. 현장에서 피드백을 제공해 청년들에게 꼭 필요한 면접 팁과 합격 노하우를 전수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10여 명의 멘토와 함께 그룹 스탠딩 멘토링을 진행한다. 청년들은 소그룹으로 나누어 원하는 기업의 멘토와 심층 질의 시간을 갖는다. 이를 통해 구체적인 취업 경험담과 직무에 관한 현실적인 조언을 들을 수 있다.

참여를 원하는 청년들은 오는 24일까지 전화 또는 온라인 사전 신청, 청년 글로벌 취업 콘서트 포스터 QR 코드로 신청하면 된다. 참가비는 전액 무료다.

채현일 구청장은 “이번 콘서트가 무궁무진한 가능성과 잠재력을 가진 청년들이 세계로 뻗어나가는 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정책과 지원을 통해 청년의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