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V50' 10일 출격…8~9일 예판 실시
LG전자 'V50' 10일 출격…8~9일 예판 실시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9.05.08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말까지 구매고객에게 LG 듀얼 스크린 무상증정

5세대(G) 이동통신 품질 논란에 한 차례 출시를 연기했던 LG전자의 V50 ThinQ(이하 V50)가 드디어 출격한다.

LG전자는 오는 10일 국내 이동통신3사와 오픈마켓, LG베스트샵 등 자급제 채널을 통해 V50을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V50은 퀄컴의 최신 AP인 스냅드래곤 855와 5G모뎀(X50 5G)을 탑재한 5G 스마트폰이다. 전작 대비 20% 커진 4,000mAh 대용량 배터리와 최대 2.7배 커진 방열 시스템 ‘쿨링 파이프’를 탑재, 고객들이 빠르고 안정적으로 5G를 즐길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LG전자는 V50을 지난달 19일 선보일 예정이었지만, 5G 서비스품질 논란에 출시를 연기한 바 있다.

LG전자는 국내 출시를 앞두고 V50의 예약 판매를 실시한다. 기간은 8일과 9일 이틀간이다. LG전자는 예약 구매 고객이 V50를 사용하다가 구매 후 1년 내에 액정이 파손되는 경우 한차례 무상 교체 서비스를 제공한다. 예약 판매에 참여하고 싶은 고객은 국내 이동통신 3사 매장이나, LG베스트샵 매장에서 신청하면 된다.

또 V50의 출시를 기다린 고객들에게 감사의 의미를 담아 이달 13일까지 구매하는 고객에게도 액정 무상수리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미지=LG전자)
(이미지=LG전자)

LG전자는 첫 5G 스마트폰 출시를 기념해, 6월 말까지 V50을 구매하는 고객들에게 21만원 상당의 전용 액세서리 LG 듀얼 스크린을 무상 증정한다.

아울러 LG전자는 V50의 구매고객들을 대상으로 사용하던 스마트폰을 반납하면 중고시세 이상의 보상을 제공하는 ‘LG고객 안심보상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기간은 6월 말까지이고, 안심보상 홈페이지에 접속해 신청하면 된다.

오승진 LG전자 모바일마케팅담당은 “고객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해 보다 많은 고객들이 V50의 놀라운 성능과 LG 듀얼 스크린의 높은 실용성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