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황교안, '한선교 욕설 파문'에 "자세한 내용 파악해봐야"
황교안, '한선교 욕설 파문'에 "자세한 내용 파악해봐야"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9.05.08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자 연락 잘 안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오전 경남 거제시 장목면 김영삼대통령기록전시관과 생가를 방문한 후 취재진에게 방문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오전 경남 거제시 장목면 김영삼대통령기록전시관과 생가를 방문한 후 취재진에게 방문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한선교 사무총장의 '욕설 파문'과 관련, "정확한 내용을 파악해야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민 속으로 민생투쟁 대장정' 일환으로 찾은 대우조선해양 지원센터에서 한 사무총장 욕설논란과 관련된 질문을 받고 "피해자와 연락이 잘 안 되는 것 같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한 사무총장의 거취에 대한 질문에도 "자세한 내용은 파악해봐야 한다"고 답했다. 

한 사무총장은 지난 7일 오전 10시경 국회 본관 사무총장실에서 회의 중 사무처 당직자들에게 'XXXX야', 'X같은 XX야', '꺼져' 등의 욕설을 했다. 

한 사무총장은 당무 추진 과정이 본인에게 보고되지 않고 추진됐다는 이유로 이 같은 언행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 사무처 노동조합은 한 사무총장에게 스스로 거취를 표명할 것을 요구한 상태다.

논란이 커지자 한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늦게 보도자료를 내고 "부적절한 언행이었음을 인정한다"면서 "특정 사무처 당직자를 향한 발언이 아님을 밝힌다"고 해명했다. 

또 "회의를 참석한 분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하며 이후 회의 진행에 좀 더 진지하게 임하겠다"라며 "사무처 당직자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