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해찬 "한국당 장외투쟁 역풍 맞을 것… 정상화 협력해달라"
이해찬 "한국당 장외투쟁 역풍 맞을 것… 정상화 협력해달라"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9.05.0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서 확대간부회의
"좀 안됐다는 생각 들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8일 자유한국당이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반발해 장외투쟁을 이어가는 것과 관련, "조속히 국회 정상화에 협력해달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강원산불, 포항지진, 미세먼지 대책 등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현안이 산적해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한국당이 전국을 도는 장외투쟁에 돌입했는데 뉴스를 보니 좀 안됐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장외투쟁이 과거에 야당의 저항수단으로 어느 정도 효과가 있었지만, 이번처럼 폭력사태를 전 국민이 지켜본 상황에서는 길어질수록 역풍 맞을 것"이라고도 했다. 

이 대표는 이날로 임기를 끝내는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대표단에 대해 "그간의 노고에 격려와 감사의 의미로 큰 박수를 보낸다"고 전하기도 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오늘은 어버이날이고 5월은 가정의 달인데 민주당은 온 가족이 행복한 나라를 만들어나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지난주 금요일에 유치원을, 어제는 대한노인회를 방문했는데 저출산 고령화 사회라는 말을 두 곳을 방문하며 실감했다"며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어르신뿐만 아니라 국민 모두가 최소한 존엄을 받는 포용적 복지국가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는 금요일에는 문재인케어 현장 점검을 위해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운영하는 일선 병원에서 현장 최고위를 갖겠다"고 했다.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