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강동구 '지속가능한 기후환경도시 2030' 로드맵 추진
강동구 '지속가능한 기후환경도시 2030' 로드맵 추진
  • 김두평 기자
  • 승인 2019.05.0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실가스 배출량 40% 감축 목표…5대 분야 36개 사업 시행

서울 강동구가 기후변화에 대응한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을 위한 ‘지속가능한 기후환경도시 2030 계획’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고 8일 밝혔다.

구는 2011년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온실가스 감축도시를 선언하고 기후변화협약인 新기후체제(파리협정) 이행을 위한 ‘지속가능한 기후환경도시 2030 계획’을 수립해 연도별 감축목표를 설정하고 이행 성과를 평가하고 있다.

지난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이행한 결과 목표대비 104%(29만5233t CO2eq 감축)목표를 달성했다.

특히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과 에너지 효율화사업을 중점사업으로 추진해 서울시 시․구 공동협력사업 8년 연속 수상구로 선정됐으며 구청사 외벽에 설치한 태양광시설은 서울시 태양광디자인 공모전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우수사례로 평가받았다.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지속가능한 기후환경도시 2030 계획’에 따라 추진됐던 사업 중 일부는 환경부 온실가스 관리 가이드라인 및 시·구 사업정책의 변화에 맞춰 수정 시행된다.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5년 기준배출량 대비 40%감축한다는 계획 아래 5대 분야, 총 36개 감축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세부 실행사업을 살펴보면 그린에너지 활성화 분야 13개 사업, 녹색교통시스템 구축 분야 5개 사업, 폐기물자원화 분야 7개 사업, 녹지공간 확충 분야 3개 사업, 녹색생활실천 분야 8개 사업으로 추진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2015년 유엔 총회에서 전 세계적인 공통 목표로 채택된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에는 기후변화 대응 행동도 포함돼 있다. 여러 주요 목표 중에서도 기후변화는 생존권과 연결돼 전 지구가 고민하고 함께 노력해야 할 중요한 문제”라며 “기후변화의 속도가 빠르게 변화는 가운데 우리가 숨 쉬며 살고 있는 지구를 살리고 후손들에게 깨끗한 환경으로 물려준다는 마음으로 온실가스 감축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dp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