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대한항공, 조종사노조와 임단협 타결…승무원 처우도 개선
대한항공, 조종사노조와 임단협 타결…승무원 처우도 개선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05.07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종사노조의 잠정 합의안 찬반투표…찬성 76.4%·반대 23.2%
(사진=대한항공)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7일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과 2017·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을 타결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과 조종사노조는 지난달 24일 2017·2018년 임단협에 잠정 합의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지난 1일부터 6일까지 진행된 조종사노조의 잠정 합의안 찬반투표에서는 총 조합원 1098명 중 624명(56.8%)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찬성 477명(76.4%), 반대 145명(23.2%), 무효 2명(0.4%)으로 최종 가결됐다.

이번 임단협 타결에 따라 대한항공은 운항승무원들에게 기본급과 비행수당을 2017년 3.0%, 2018년 3.5% 인상해 소급 지급한다. 또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정착과 델타항공 조인트벤처 출범에 따른 격려금 명목의 상여 50%도 함께 지급한다.

이와 함께 단체협약에 따라 운항승무원에 대한 처우도 개선된다.

지휘기장 직무 수행 시 비행수당 5%를 추가 지급하고 5시간 이상 목적지에서 체류하지 않고 바로 돌아오는 비행을 뜻하는 퀵턴 비행 시 체류비를 25% 추가한다.

화물기 해외 2회 이상 체류 시 2회째 체류지부터 체류비를 기존 70달러에서 100달러로 늘린다.

현행 연 1회 지원하는 가족여행 기회를 미혼 운항승무원 본인에게도 확대한다. 그 해에 사용하지 않으면 숙박비와 경비 지원분을 다음 해로 이월해서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또 비정상 운항 상황 시 안전운항 확보와 승객 불편 최소화를 위해 상호 노력하고 지휘기장이 최종 운항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앞으로도 발전적인 상생의 노사 관계 구축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고 2019년 임금협상도 대화를 통해 조속히 타결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이성은 기자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