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10명 중 4명 "내 집 마련 필요하지만 불가능"
미혼남녀 10명 중 4명 "내 집 마련 필요하지만 불가능"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5.07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혼남녀 10명 중 4명은 내 집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현실적으로는 불가능하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청년층 주거특성과 결혼 간의 연관성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8월부터 9월 사이 만 25∼39세 3002명(남성 1708명·여성 1294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하자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

해당 조사에서 '반드시 집을 소유해야 한다'는 응답은 45.1%였으며,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만 내 집 마련이 불가능해 보인다'는 대답은 44.0%를 기록했다. '꼭 필요하지 않다'는 10.7%, 기타는 0.2%였다.

성별로 보면 '필요하다'는 응답은 남성 47.8%, 여성 41.5%로 남성이 많았다. '내 집 마련이 필요하지만 불가능해 보인다'는 응답은 남성 42.1%, 여성 46.6%로 여성이 많았다.

거주 지역으로 보면 '내 집 마련이 필요하지만 불가능해 보인다'는 응답은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 지역이 47.1%로 가장 높았다. 광역시(41.8%)나 그 외 시도(39.1%)가 뒤를 이었다. 집값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부모의 재산상태에 따라서도 자기 소유에 대한 인식 차이가 있었다.

'내 집 마련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부모의 경제 수준이 상위인 그룹에서는 53.7%로 높았지만, 중위 그룹은 45.2%, 하위 그룹은 37.7%로 나타났다.

반면 '내 집이 필요하지만 불가능해 보인다'는 응답은 부모 경제 수준이 하위인 그룹에서 49.8%로 가장 높았고, 중위 그룹 44.5%, 상위 그룹 33.4% 순이었다.

취업 여부와 결혼 의향에 따라서도 차이를 보였다.

'내 집 마련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응답은 취업자가 46.4%, 미취업자가 37.7%로 취업자가 더 높은 편이었다. 또 결혼 의향이 있는 그룹(48.3%)이 없는 그룹(33.1%)보다 응답률이 10%포인트 이상 높았다.

결혼할 경우 언제 내 집을 소유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물음에는 '경제적으로 부담할 능력이 충분할 때'라는 응답이 72.1%로 가장 높았다.

'결혼할 때 무리해서라도 집을 마련해야 한다'는 응답은 17.9%, '아이가 생겼을 때'는 9.3%에 머물렀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