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北발사체, 중·장거리·ICBM 아냐…협상 의사 여전"
폼페이오 "北발사체, 중·장거리·ICBM 아냐…협상 의사 여전"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5.06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사진=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사진=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우리는 여전히 북한이 비핵화하도록 그들과 좋은 해결책을 협상할 모든 의사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5일(현지시간) 미 폭스뉴스의 시사프로그램인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북한 발사체에 대해 "데이터를 계속 평가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가 아는 바로는 얼마나 멀리 날아갔는지는 말하지 않겠지만 단거리로 여러 발 발사됐다"면서 "중거리 미사일이나 장거리 미사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아니라는 높은 확신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폼페이오 장관은 "국방부가 최종적으로 어떤 결정을 내렸는지 발표하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발사체 시험이 북한의 자체적인 미사일 발사 모라토리엄(유예)을 위반한 것이라고 생각지 않는다고도 했다. 그 이유에 대해 "모라토리엄은 미국을 위협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에 집중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여전히 북한의 비핵화하도록 그들과 좋은 해결책을 협상할 모든 의사를 가지고 있다"면서 북한의 이번 발사체 시험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여전히 북한과 협상할 의사가 있다는 유화적인 자세를 내비쳤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ABC방송의 '디스 위크'와 인터뷰에서도 "우리는 여전히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갖는 협상 결과를 얻을 수 있는 기회가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이번 발사 및 향후 협상 전망과 관련해선 "이번에 한 행동이 방해가 되지 않기를 희망한다"며 "우리는 테이블로 돌아가고 싶다. 대화를 계속 하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또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발사에 대해 "우리는 몇 가지 사실을 알고 있다. 어떤 상황에도 국제적 경계선을 넘은 적이 없었다"며 이는 발사체가 북한의 동해에 떨어져 미국이나 한국 또는 일본에 위협을 가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것들은 비교적 단거리였다"며 "우리는 그것들이 대륙간 탄도 미사일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지난 4일 북한이 이날 오전 9시6분부터 9시27분까지 호도반도 일대에서 북동쪽으로 불상 단거리 발사체 수 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사된 발사체는 동해상까지 최소 70㎞, 최대 200㎞까지 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아일보] 박고은 기자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