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제주항공-호주 제트스타, 인천-골드코스트 공동운항 계획 발표
제주항공-호주 제트스타, 인천-골드코스트 공동운항 계획 발표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05.03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코드셰어 계약 체결…오는 12월 주3회 취항 계획
2007년 이후 12년 만에 한-호주 간 직항 정기노선 개설
제트스타 ‘787-8’ 활용…제주항공 편명(7C) 좌석 제공
3일 서울 강서구 하늘길 제주항공 회의실에서 진행한 ‘제주항공-제트스타 에어웨이즈 인천-호주 골드코스트 노선 공동운항 협약식’에서 제주항공 이석주사장(사진 오른쪽)과 제트스타에어웨이즈 앨런 맥킨타이어(Alan McIntyre) 커머셜본부장(왼쪽)이 기념사진 촬영하는 모습. (사진=제주항공)
3일 서울 강서구 하늘길 제주항공 회의실에서 진행한 ‘제주항공-제트스타 에어웨이즈 인천-호주 골드코스트 노선 공동운항 협약식’에서 제주항공 이석주사장(사진 오른쪽)과 제트스타에어웨이즈 앨런 맥킨타이어(Alan McIntyre) 커머셜본부장(왼쪽)이 기념사진 촬영하는 모습.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은 호주 콴타스항공 자회사인 제트스타 에어웨이즈(JETSTAR Airways)와 3일 오전 11시(한국시간) 우리나라와 호주에서 편명 공유(Code Share, 이하 코드셰어) 협약을 체결하고 인천-호주 골드코스트 노선에 정기편 운항 계획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골드코스트는 아름다운 해변과 자연 환경으로 이름이 알려진 휴양지로 전 세계인 가장 가고 싶어하는 여행지 가운데 한 곳이다.

한국-호주 간 직항 정기노선 취항은 지난 2007년 인천-맬버른 노선에 취항한 이후 12년 만이다.

제트스타 에어웨이즈는 지난 2004년 콴타스그룹이 전액 출자해 설립됐으며 호주와 뉴질랜드를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80여 개 노선에 주 4000편 이상의 항공편을 운항하는 호주의 대표 저비용항공사(LCC)다. 제트스타 에어웨이즈는 골드코스트에서 호주 7개 주요 도시로 국내선을 운항한다.

공동운항의 한 방식인 코드 셰어는 파트너 항공사의 일정 좌석을 자사 항공편명으로 판매해 노선과 운항횟수 확대 효과를 거두는 제휴 형태를 의미한다.

협정에 따라 제주항공은 정부 인가 후 제트스타 에어웨이즈가 운용하는 335석 규모의 보잉 ‘787-8 드림라이너’ 항공기를 이용해 인천-골드코스트 노선에 제주항공의 편명(7C)으로 좌석을 제공하고 오는 12월부터 주3회 운항을 계획하고 있다.

제주항공 측은 “이번 협정을 통해 LCC 비지니스 모델을 통해 장거리 노선에 있어서도 고객에게 합리적인 혜택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제트스타 에어웨이즈와의 협력을 통해 기존에 운항이 불가능했던 오스트레일리아 대륙으로 제주항공의 편명으로 직항 서비스가 가능해졌다”면서 “보유 자원의 한계로 인한 제약을 극복해 네트워크를 확대함으로써, 지속 가능한 성장의 기반 확대는 물론 소비자들에게 더 다양한 여행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항공은 이번 제트스타 에어웨이즈와의 협력을 비롯해 좌석의 앞뒤 좌우 간격을 넓힌 새로운 형태의 좌석 서비스인 ‘뉴클래스’를 곧 도입한다. 인천공항 라운지 운영 등 LCC 본연의 사업모델을 유지하면서 소비성향의 변화에 맞춰 각각의 취향과 필요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