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정치권 갈등 따라 국민사이서도 적대감 높아져 걱정"
文대통령 "정치권 갈등 따라 국민사이서도 적대감 높아져 걱정"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5.02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원로 청와대 초청 간담회
"사법농단 심각한 반헌법적이라 타협 쉽지 않아"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열린 사회원로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강기정 정무수석, 정해구 정책기획 위원장, 김영란 전 대법관, 김우식 전 청와대 비서실장, 문 대통령,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조한혜정 연세대 명예교수.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열린 사회원로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강기정 정무수석, 정해구 정책기획 위원장, 김영란 전 대법관, 김우식 전 청와대 비서실장, 문 대통령,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조한혜정 연세대 명예교수.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정치권이 정파에 따라서 대립이나 갈등이 격렬하고 또 그에 따라서 지지하는 국민 사이에서도 갈수록 적대감이 높아지는 현상들이 가장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 원로 12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간담회를 한 자리에서 "정치라는 것이 참으로 어렵다는 것을 다시금 절감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각오했던 일이기 때문에 어떻든 제가 반드시 감당해내고 또 국민께 실망을 드리지 않아야겠다는 마음가짐으로 임하고 있다"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은 "대통령이 협치 노력을 해야 하지 않냐는 말씀 많은데, 당연히 노력을 더 해 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어떤 분들은 이제는 적폐수사는 그만하고 통합으로 나가야 하지 않겠냐는 말씀도 한다"면서도 "살아 움직이는 수사에 대해서는 정부가 통제할 수 없다. 개인적으로는 국정농단이나 사법농단이 사실이라면 아주 심각한 반헌법적인 것이고, 타협하기 쉽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빨리 진상을 규명하고 청산이 이뤄진 다음, 그 성찰 위에서 새로운 나라를 만들어나가자는 데 대해서 공감이 있다면 그 구체적인 방안들에 대해 얼마든지 협치하고 타협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런데 국정농단이나 사법농단 그 자체를 바라보는 기본적인 입장이나 시각이 다르니, 어려움들이 많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날 오찬에는 김영삼 정부 시절 이홍구 전 국무총리와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김대중 정부에서 국가정보원장을 지낸 이종찬 전 의원과 환경부 장관으로 활동한 김명자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장, 노무현 정부 시절 대통령 비서실장과 부총리 겸 과학기술부 장관을 지낸 김우식 전 부총리 등이 참석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