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역-버스터미널간 도로 '뻥 뚫린다'
영천역-버스터미널간 도로 '뻥 뚫린다'
  • 장병욱 기자
  • 승인 2019.05.01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영천시가 상습적인 교통난 해소와 도로변 상권 활성화를 위해 총사업비 105억원을 들여 영천역-버스터미널 간 920m의 도로를 2차로에서 4차로로 확장하는 공사를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시는 영천의 대중교통 관문인 영천역-버스터미널 간 구간은 교통량이 많은 구간임에도 도로폭 협소로 잦은 교통사고와 상습적인 교통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이 지역은 80년 이후 점차적으로 낙후돼 도로변 지역상권이 침체된지 오래된 지역이다.

시는 이번 공사를 2단계로 나눠 진행한다. 

우선 영천역에서 금노사거리 520m 구간을 1단계로 총 사업비 60억원을 들여 지난 2014년부터 보상을 지급해 현재 100% 보상을 완료하고 건물 및 지장물 철거 공사가 진행 중이며 오는 2020년 상반기에 완공한다.

2단계로 금노사거리-버스터미널 400m 구간은 총 45억의 사업비가 들어갈 것으로 예상되며 현재 실시설계 중이며, 7월께 보상협의에 들어간다. 

시는 80%이상의 보상이 이뤄지면 공사에 착공 2021년 말까지 공사를 준공할 계획이다.

최기문 시장은 “이번 공사로 시가지 상습정체로 인한 교통난 해소와 도로변 침체된 상가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bwjang2834@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