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나 '헤이세이' 논란…"문제 없다" vs "3·1절엔 無반응"
사나 '헤이세이' 논란…"문제 없다" vs "3·1절엔 無반응"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5.01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트와이스 멤버 사나가 일왕 퇴위 소식에 대한 심경글로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달 30일 사나는 트와이스 공식이 인스타그램 계정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셀카 사진과 함께 일본어로 된 장문의 글을 남겼다.

사나는 "헤이세이 시대에 태어난 사람으로서 헤이세이가 끝난다는 건 어딘지 모르게 쓸쓸하다. 헤이세이 수고많았다"면서 "레이와라는 새로운 시작을 향해 헤이세이 마지막 날인 오늘을 상쾌한 하루로 만들자. 헤이세이 고마워, 레이와 잘 부탁해"라고 적었다.

'헤이세이'는 아키히토 일왕 재임 기간(1989년 1월 8일~2019년 4월 30일) 동안 사용하는 일본식 연호다.

즉, 사나의 이 글은 일본 제125대 아카히토 일왕의 마지막 퇴위와 관련된 것이다. 아키히토 일왕은 30년 3개월 만인 4월30일 퇴위했다. 뒤를 이은 나루히토 일왕은 이날 즉위한다.

해당 글을 확인한 네티즌들 크게 두 가지 입장으로 나눠 설전을 벌이고 있다.

일본 출신 사나가 고국에서 벌어진 일에 관심을 갖는 것은 당연하다는 입장과, 한국에서 활동하는 가수로 적절하지 못했다는 입장이 그것이다.

네티즌들은"사나의 글이 왜 논란인지 모르겠다" "글에 일왕 언급은 없었다" 등 반응과 "공식계정에는 쓰지 말지" "트와이스 3·1절 100주년에는 아무런 반응도 안내놓더니 기분 나쁘네"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사나가 속한 걸그룹 트와이스 소속사인 JYP 엔터테인먼트는 별다른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