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유성, 이문세·이영자·신봉선 데뷔시킨 사연 공개
전유성, 이문세·이영자·신봉선 데뷔시킨 사연 공개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4.30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유성 (사진=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전유성 (사진=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전유성이 후배 이문세, 이영자, 신봉선의 데뷔를 도운 사연을 공개했다.

30일 방송된  KBS 1TV 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전유성이 출연했다.

전유성은 먼저 이문세와 처음 만났던 일화를 밝혔다. 전유성은 "이문세는 말을 하는 것이 굉장히 조리 있게 잘했다. 그래서 노래도 들어보지 않고 바로 일을 시켰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어느 방송국에서 DJ가 펑크가 났다고 하길래 이문세를 보냈다. 그 방송국에 계신 분이 '도대체 누군데 보냈냐'라고 항의를 했지만, 높으신 분이 '전유성이 보낸 사람이라면 틀림없다'라고 말했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또한 전유성은 이영자에 대해 "업소에서 무대를 하는 것을 봤는데 잘 하더라. 그래서 방송할 생각 없냐고 물었고, 이영자는 밤 업소 일을 정리하고 (방송으로)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4개월 정도 잔소리하고 이영자를 데뷔시켰는데 3~4주만에 스타가 됐다. 그때부터는 감히 쳐다보지 못하고 지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유성은 신봉선에 대해선 "코미디언 시험에서 3번 이상 떨어진 사람들만 모아 교육을 시켰다. 3번 이상 떨어졌는데도 계속 시험을 보겠다는 사람들은 평생 코미디 하겠다는 의지가 있는 건데, 신봉선도 그 중 하나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전유성은 1968년 TBC 동양방송 특채 코미디로 데뷔한 뒤 1969년 MBC 문화방송 특채 방송 작가로 정식 데뷔했다. 그는 KBS 예능 프로그램 '개그콘서트'를 최초 기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