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나도 나누고 싶다"…기초수급 할머니 나눔 '훈훈'
"나도 나누고 싶다"…기초수급 할머니 나눔 '훈훈'
  • 김두평 기자
  • 승인 2019.04.25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송파구)
(사진=송파구)

기초생활수급자인 유모할머니가 어려운 살림에도 소외된 이웃을 위해 쌀을 기탁한 것이 뒤늦게 알려져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서울 송파구는 지난 1일 유 할머니가 구 보건지소에 쌀 2가마니(180kg)를 기탁했다고 25일 밝혔다.

유 할머니는 구 보건지소에 직접 찾아와 혈압, 혈당을 측정하고 말벗도 해주는 구 보건지소 방문 간호사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유 할머니는 지난 2010년부터 기초생활수급자로 선정돼 구 보건지소에서 근무하는 방문 간호사의 건강관리 서비스를 받고 있다.

유 할머니는 "받은 것이 있으니 나도 나누고 싶다. 기초생활수급자지만 남에게 베풀 수 있어 좋다"며 지방에 사는 친척이 준 쌀 2가마니를 기탁했다. 현재 쌀 가격과 유 할머니가 매달 받는 기초생활수급비를 감안하면 한 달 생활비 가량을 소외된 이웃을 위해 내놓은 셈이다.

구 보건지소는 유 할머니가 기탁한 쌀을 지난 8일 소외된 이웃 6명에게 30kg씩 전달했다. 쌀 전달 대상자는 구 보건지소 방문 간호사가 추천했다.

김병선 구 보건지소장은 "소외된 이웃을 생각하는 유 할머니의 따뜻한 마음에 많이 배운다"며 "건강관리 서비스 등을 통해 관내 어려운 이웃을 꼼꼼하게 보살피겠다"고 전했다.

한편 유 할머니는 2년 전에도 친척에게 받은 쌀 2가마니를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탁한 바 있다.

dp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